퀸와사비vs 케리건메이 진실은?

 
 
기사공유
래퍼 퀸와사비가 케리건메이와 불거진 타투 논란 입장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사진=퀸 와사비, 케리건메이 인스타그램

래퍼 퀸와사비가 케리건메이와 불거진 타투 논란 입장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퀸 와사비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현재 사건 당사자인 케리건 메이의 일방적인 주장을 기초로 사실과 다른 악의적 내용들이 확대·재생산 되고 있다"며 타투 논란과 관련한 해명글을 올렸다.

이에 따르면 퀸 와사비는 지난해 6월 9일 케리건메이에게 타투를 받았지만 나흘 후 염증이 심하게 발생했다. 퀸 와사비가 문제를 제기하자 6월 14일 케리건메이는 책임을 인정하고 레이저시술 및 치료비를 주겠다고 약속했다고 한다. 하지만 케리건메이는 2주간 피해보상을 회피했다는 것이 퀸 와사비의 주장이다.

결국 퀸 와사비는 케리건메이에게 법적대응 의사를 고지하고, 케리건메이와 레이저 치료 3회 비용 60만원과 타투 환불 금액 20만원을 더해 총 80만원을 받기로 최종 합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후 케리건메이는 퀸 와사비에게 역으로 '공갈협박죄로 맞고소하겠다'며 일방적으로 40만원에 합의하자는 의사를 밝힌 후 해당 금액을 입금했다고 한다.

이후 퀸 와사비가 케리건메이를 경찰에 고소했으나 지난해 11월 6일 고소를 취하했다고 한다. 하지만 케리건메이가 자신이 신고를 당해서 벌금을 납부하게 됐다며 합의금 40만원을 돌려내라고 요구했다고 퀸 와사비는 주장했다.

앞서 케리건메이는 지난달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와사비 디스곡'이라는 영상을 게재하며 퀸 와사비에 대해 폭로했다.

케리건메이는 이 곡을 통해 퀸 와사비가 자신에게 타투를 받고 돌아간 이후 '타투는 불법'이라며 태도를 바꾸고돈을 보내라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또 케리건메이는 결국 요구대로 돈을 줬지만 퀸 와사비의 신고로 벌금형을 받고 전과자로 전락했다는 내용도 함께 담았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0.25하락 17.6518:03 07/10
  • 코스닥 : 772.81하락 0.0918:03 07/10
  • 원달러 : 1204.50상승 918:03 07/10
  • 두바이유 : 42.35하락 0.9418:03 07/10
  • 금 : 43.63상승 0.2918:03 07/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