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혐의인정' 유인석, 탄원서까지 쓴 박한별은?

 
 
기사공유
클럽 '버닝썬' 관련 성매매 알선 등에 연루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한별 남편이자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첫 공판에서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클럽 '버닝썬' 관련 성매매 알선 등에 연루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한별 남편이자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첫 공판에서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3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 제26형사부(김래니 부장판사)는 유인석 등 총 6명의 업무상 횡령, 성매매 알선, 식품위생법 위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첫 공판기일을 열었다.

이날 공판에서 유 전 대표의 변호인은 “혐의를 모두 인정하며 실질적인 가담 정도나 양형에 참작할 사유를 정리해 서면으로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유 전 대표는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와 함께 2015∼2016년 외국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클럽 버닝썬과 유착한 의혹을 받는 ‘경찰총장’ 윤규근 총경과 골프를 치면서 유리홀딩스 법인 자금으로 비용을 지불한 혐의도 받는다. 유 전 대표는 경찰 수사를 받던 지난 해 5월 한 차례 구속영장이 청구됐으나 기각돼 불구속 기소됐다.

유 전 대표가 모든 혐의 일체를 인정하면서 유 전 대표의 아내인 배우 박한별 역시 불똥을 피하기 어려워졌다. 

박한별은 지난해 재판부에 남편을 위한 자필 탄원서를 제출했다. 당시 박한별은 "제 남편은 이 상황을 회피하거나 도주할 생각이 전혀 없다"라며 "불구속 상태에서 계속해서 충실히 조사받을 것을 한 가정의 아내로서 약속드린다"라고 밝혔다. 

박한별은 유 전 대표가 그간 경찰 조사에 성실히 출석했다는 점을 포함해 어린 자녀의 아버지라는 점 등도 기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박한별 소속사 플라이업엔테테인먼트는 박한별의 탄원서와 관련해 “자세한 사항은 배우의 개인적인 부분이라 우리도 상세한 내용은 알지 못하는 상황”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