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자녀 둔 부모, 한숨 돌렸다… "어린이괴질은 가와사키병"

 
 
기사공유
전국에서 3차 등교가 시작된 3일 서울 구로구 구일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거리를 두며 학교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스1
국내에서 발생한 속칭 '어린이괴질'(소아·청소년 다기관 염증증후군) 환자가 다행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는 무관하다는 방역 당국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3일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다기관 염증증후군으로 신고된 2건의 사례는 전문가 자문단 검토 결과 모두 다기관 염증증후군에 부합하지 않아 가와사키병 쇼크증후군으로 판단했다"라고 밝혔다.

다기관 염증증후군은 면역과잉 반응으로 장기와 혈관 등에 염증이 발생하는 질병이다. 최근 미국과 유럽 내 어린이들을 중심으로 코로나19와 함께 퍼지자 '연관이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국내에서는 지난 4월 말부터 11세 남아와 4세 여아 2건의 의심 사례가 접수됐다. 11세 남아의 경우 3월9일 필리핀에서 귀국한 뒤 4월26일 발열 증상이 나타나 29일 병원에 입원했다. 이후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회복기를 거친 뒤 지난달 11일 퇴원했다.

정 본부장은 "이 환자는 코로나19 노출력을 확인했으나 진단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됐다"라며 "다기관 염증증후군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판단했다"라고 설명했다.

2번째 신고사례인 4세 여아는 지난달 12일 발열이 발생해 14일 입원했고 30일 퇴원했다. 이 환자 역시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왔고 코로나19 노출을 의심할 만한 특별한 위험요인도 없었다.

정 본부장은 "국내 신고 사례는 이 2명을 포함한 3명이다. 다른 1명도 가능성은 낮으나 여전히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향후 국외 동향을 파악하고 국내 발생에 대한 감시와 조사체계를 지속적으로 운영하겠다"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0.25하락 17.6518:03 07/10
  • 코스닥 : 772.81하락 0.0918:03 07/10
  • 원달러 : 1204.50상승 918:03 07/10
  • 두바이유 : 43.24상승 0.8918:03 07/10
  • 금 : 43.63상승 0.2918:03 07/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