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범' 2차입장서 KBS 결국… "직원 아니더라도 책임감 느낀다"

 
 
기사공유
KBS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본사 여자화장실에서 불법촬영 카메라가 발견된 것과 관련 "책임감을 느낀다"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사진=KBS 제공
KBS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본사 여자화장실에서 불법촬영 카메라가 발견된 것과 관련 "책임감을 느낀다"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KBS는 3일 오후 "연구동 건물에서 불법 촬영기기가 발견된 것과 관련해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재발 방지와 피해 예방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며 "이 사건의 용의자가 KBS 직원은 아니더라도 최근 보도에서 출연자 중 한 명이 언급되는 상황에 대해서도 커다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KBS는 "사건 발생 직후 본사 본관과 신관, 별관, 연구동을 긴급 점검했고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며 "이러한 유형의 사건은 범인 검거 및 처벌과 함께 피해자에 대한 보호가 중요하다는 사실을 잘 인식하고 있다.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자 2차 피해를 막기 위한 조치도 시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CCTV 등 보안장비 보완과 출입절차 강화가 포함된 재발 방지책도 마련하고 있다"며 "관련 상담 및 지원을 진행하고 있고 불법 촬영기기가 발견된 장소와 인접한 사무실은 조만간 이전할 계획"이라고도 전했다.

끝으로 "다시 한번 철저한 수사와 처벌의 중요함, 그리고 이 과정에서 2차 피해가 절대 발생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한다"며 "KBS는 이번 사건에 책임을 통감하며 재발 방지와 2차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임을 거듭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연구동 여자화장실 내에 불법 촬영 카메라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섰다. 카메라가 발견된 곳은 '개그콘서트' 연습실 인근 화장실이었다. 최초 신고한 직원은 여기서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 기기를 발견하고 경찰에 알렸다.

이후 사건의 용의자가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이란 주장이 지난 2일 방송가를 중심으로 제기됐다. 용의자는 지난 1일 새벽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자진출석해 1차 조사를 마쳤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