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참패요인' 냉정하게 돌아본다… 김종인 '총선백서' 발간 지시

 
 
기사공유
미래통합당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지시로 4·15총선의 참패 원인을 분석·기록하는 '총선 백서'를 만든다. /사진=뉴스1
미래통합당이 4·15총선의 참패 원인을 분석·기록하는 '총선 백서'를 만든다.

김은혜 대변인은 3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만간 총선백서를 발행할 예정"이라며 "내부의 눈으로 더 치열하고 냉정하게 스스로 돌아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백서 발간에는 3개월 안팎의 기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백서 발간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지시로 이뤄지게 됐다.

김 대변인은 '뉴스1'과 통화에서 "'패인을 분석하려면 적어도 이번 선거에서 유권자들의 마음을 직접 느끼고 현장에서 체득한 분이 기술해 보는 것이 좋겠다, 처절하게 뛰면서 현장의 감을 몸에 익히고 우리가 무엇이 그릇됐는지 증언해줄 분들의 시각에서 냉철하게 한번 바라보자'는 취지로 김종인 위원장이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백서에는 당 사무처 내부 인사들의 자기반성, 당에 대한 국민 평가와 문제의식 분석 내용뿐만 아니라 총선 당시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었던 김 위원장을 비롯해 황교안 전 대표, 김형오 전 공천관리위원장, 비례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등과 관련한 내용도 두루 담길 것으로 전해졌다.

김선동 사무총장은 통화에서 "백서 발간 작업을 통해 우리가 총선을 치르는 메커니즘이나 유권자들의 최근 변화 흐름을 객관적으로 들여다볼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정해질 필진이 서로 상의해 그 중 어느 내용에 방점을 찍을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서 필진에 대해선 "아무래도 선거를 치열하고 어렵게 치른 분들이 여러가지 문제의식을 가지고 있을 것"이라며 수도권 낙선자들이 주도적으로 백서 제작에 참여하는 가운데 외부 인사들이 포함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 사무총장은 "김 위원장의 지시인 만큼 최대한 빨리 작업에 착수하게 될 것"이라며 "당 사무처가 백업하도록 조치가 돼 있다"고 말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