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어린이채널, 8분46초 동안 '숨을 쉴 수 없다' 자막… 항의 시위 동참

 
 
기사공유
미국 어린이전문 케이블방송인 니켈로디언이 2일(현지시간) 정규 방송을 끊고 '숨을 쉴 수 없다'는 자막을 내보냈다. /사진=뉴스1(니켈로디언 캡처)

미국 어린이전문 케이블방송인 니켈로디언이 2일(현지시간) 정규 방송을 끊고 '숨을 쉴 수 없다'는 자막을 내보냈다. 영상은 검은 바탕에 'I can't breathe'라는 자막이 사라졌다 연속해 나타나는 가운데 한 남성의 거친 숨소리가 오디오로 나왔다. 영상은 8분46초동안 이어졌다.

'8분 46초'는 미니애폴리스에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이 눌려 있었던 시간이다. 플로이드는 결국 질식해 숨지고 말았다.

그의 죽음은 흑인 인종차별과 과다 공권력 남용에 대한 공분을 자아냈다. 미니애폴리스에서 시작된 항의 시위는 미국 전역은 물론 해외로도 번지며 한층 달아올랐다. 니켈로디언도 이날 항의에 동참하는 뜻에서 특별 영상을 내보냈다.

이후 SNS을 중심으로는 어린이들이 보는 방송에까지 이런 메시지를 내보내야 했냐는 의견에서부터 정당했다는 옹호까지 다양한 견해가 제기됐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