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 전세금 미반환 논란… 건물 세입자들 "돈 아직도 못 받아 대출"

 
 
기사공유
'한밤'에서 가수 슈가 대여금 반환 소송에서 패소한 내용이 다뤄졌다. /사진=뉴시스
'한밤'에서 가수 슈가 대여금 반환 소송에서 패소한 내용이 다뤄졌다.

3일 저녁 방송된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가수 슈의 전세금 미반환으로 피해를 입은 이들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세입자 김호중 씨는 "전세금 1억1500만 원이다. 슈측에서는 돈을 언제 주겠다는 확답도 없다. 은행전세자금대출을 받았는데 연장이 안 된다고 했다. 사비로 지인들한테 대출을 받아서 이자만 갚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슈가 경각심을 느끼고 우리한테 연락이라도 해줬으면 좋겠다. 그런 심정으로 글을 올렸다. 패소를 하게 돼서 저희는 돈 받을 수 있을지 없을지 알 수 없다. 입장 표명 없어 막막하다"라고 호소했다.

또 다른 세입자도 "이전에 도박 이슈가 터지고 나서 걱정하긴 했는데 사그라들지 않나. 괜찮겠지 생각했다"라며 "연락 없다. 전화도 안 받는다"라고 전했다.

최광석 부동산 전문 변호사는 "결국은 강제집행 경매라고 하는 그런 절차밖에 없다. 이 사건 같은 경우 이미 선순위인 저당권도 있고 일찍 들어와서 전입신고 확정일자 갖춘 세입자는 배당받아 나갈 가능성 많고 늦은 세입자는 손해 볼 가능성 많다"라고 내다봤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2.80하락 0.3418:03 07/03
  • 금 : 42.68하락 0.17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