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충격'… 서산돼지찌개집 무슨 일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백종원이 믿었던 서산 장금이네 돼지찌개집 충격적인 돌변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사진=골목식당 제공
백종원이 믿었던 서산 장금이네 돼지찌개집 충격적인 돌변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사진=골목식당 제공

백종원이 믿었던 서산 장금이네 돼지찌개집 충격적인 돌변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2020 여름특집 서산 긴급점검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수원 정자동 오리주물럭집, 쫄라김집, 떡튀순집 마지막 솔루션 점검이 진행된데 이어 서산 긴급점검이 이뤄졌다. 서산 해미읍성은 정인선이 첫 합류하기도 한 골목. 김성주는 당시 정인선이 곱창집에서 “샴푸향이 난다”고 했던 시식평을 언급하며 “날뛰는 망아지 같았다. 조마조마했다”고 회상했다.

서산 해미읍성에서 점검할 가게들은 곱창집 돼지찌개집 불고기집 호떡집. 제작진은 “두 집이 잘하고 있고 두 집이 못하고 있다”고 말했고, 백종원은 “난 진짜 사람 잘 못 본다. 가게는 잘 보는데 사람은 잘 못 본다”며 판단을 망설이다가 “그래도 조심스럽게. 일단 장금이집은 원래 솜씨가 있는 집이니 흔들릴 리가 없고”라며 일명 장금이네, 돼지찌개집을 믿었다.

김성주 정인선도 장금이네는 믿었다. 반대로 못하고 있을 것 같은 가게로는 자기주장이 강한 사장님이 계셨던 곱창집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하지만 이어 확인해본 SNS평은 정반대였다. 곱창집 SNS 평은 괜찮은 반면 장금이네 SNS 평은 혹평뿐이었다. 백종원 김성주 정인선은 “맛없다” “돈 아깝다”는 평에 경악했다.

이들은 사장님이 바뀐 게 아닌지 의심했고, SNS에 올라온 먹다가 찍은 듯 건더기가 부실한 찌개 사진에 또 경악했다. 제작진은 3조로 나뉘어 손님을 가장해 돼지찌개집 시식에 나섰다. 그렇게 도착한 돼지찌개집 앞에는 장금이 사장님이 가게 밖에서 손님을 응대하지 않고 딴 짓을 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제작진이 차례로 돼지찌개집 대표메뉴 돼지찌개와 비빔밥을 주문하는 사이 장금이 사장은 주방으로 돌아왔지만 여전히 손님은 쳐다도 보지 않았다.

제작진은 “고기냄새가 너무 난다” “이거 못 삼키겠는데? 비계 맛이 확 난다” “국물은 밍밍하고 맵다. 찌개라고 하기에는 김칫국 같다” 고 평했다. 김성주는 “이분 실력이 그 정도가 아닌데? 뭔 일이 있으신가? 방송이 되고 사람이 많이 와서 맛이 없어진가?”라며 의아해 했고, 백종원은 “방송이 독이 된 거네. 손님 없을 때 음식 잘했잖아”라며 한탄했다.

백종원은 “아예 손님 응대를 안 한다. 사장님이. 홀 통제가 아예 안 된다. 지금 사장님 표정 봤냐. 얼굴 표정이 왜 저렇게 변했지? 손님에 대해 아예 감정이 없다. 저러면 안 되는데...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기본적인 건데...”라며 다른 사람이 된 것 같은 사장의 모습에 “원래 밝았는데. 손님에 데었나? 데었으면 장사를 하지 말아야지”라고 추측했다.

장금이 사장은 음식을 만들다 또 식당 밖으로 나가길 반복했고, 백종원은 “준비해. 가자. 들어가자”며 식당으로 향했다. 백종원이 “손님들에게 죄송하네. 저렇게 줄서있는 손님들 무슨 죄야”라고 한탄하며 서산 장금이네 돼지찌개집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마지막 장면을 장식하며 백종원과 마주할 사장들의 모습에 궁금증을 더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