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집단면역 사실상 실패… "노인들한테 이리 퍼질줄 몰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데르스 텡넬 스웨덴 공중보건국 역학전문가가 당국의 집단면역 실험 실패를 사실상 인정했다. /사진=로이터
안데르스 텡넬 스웨덴 공중보건국 역학전문가가 당국의 집단면역 실험 실패를 사실상 인정했다. /사진=로이터
이른바 '집단면역'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막을 수 있다던 스웨덴 역학전문가가 고개를 숙였다.

3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에 따르면 안데르스 텡넬 스웨덴 공중보건국 역학전문가는 이날 자국 라디오 방송에 출연했다.

텡넬은 이날 방송에서 '너무 많은 사람이 예상보다 일찍 사망했는가'라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했다. 집단면역 체계의 실패를 인정한 것이다.

텡넬은 "사망자 수를 줄일 방법이 있다면 향후 이를 도입하는 방안을 고심하겠다"라며 "공중보건국은 코로나19가 노인요양시설에 이처럼 큰 타격을 입힐 것이라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라고 자책했다.

그는 "노년층의 취약성도 알고 감염 시 상당히 많은 사망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도 알았으나 이 질병이 (노년층에게) 이 정도로 쉽고 광범위하게 전염될 지 몰랐다"라며 다시 유행이 시작될 경우 다른 국가들의 방식을 적절히 채택하겠다고 밝혔다.

텡넬은 같은 날 다른 스웨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도 "여전히 우리 전략이 좋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시간을 되돌아보면 개선할 여지가 있다"라고 후회 섞인 발언을 했다.

집단면역이란 공동체의 60% 이상이 특정 질병에 감염된 뒤 회복하거나 백신 등을 통해 면역력을 갖게 되면 공동체가 자체적으로 질병을 이겨낼 수 있다는 이론이다.

스웨덴은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집단면역 전략을 도입, 봉쇄 없이 시민들이 자유로운 일상을 유지하도록 했다.

하지만 이같은 방법은 사회 약자층에 치명적인 결과를 불러일으켰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스웨덴 코로나19 사망자 절반 이상이 요양원에서 나왔다. 한 보호자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요양원에 있던 92세 아버지는 코로나19에 감염된 뒤 의사의 진찰도 받지 못하고 사망했다"며 열악한 의료 상황을 전했다.

글로벌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4일 오전 9시(한국시간) 기준 스웨덴의 누적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2214명 늘어난 4만803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전날 대비 74명 증가한 4542명이다.

이는 인접국가들과 비교할 때 대단히 많은 수치다. 바다 건너 덴마크의 누적 확진자는 1만1771명, 누적 사망자는 580명에 불과하다. 국경을 마주한 노르웨이의 누적 확진자는 8447명, 누적 사망자는 237명이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0.18하락 11.4810:58 05/13
  • 코스닥 : 962.66하락 4.4410:58 05/13
  • 원달러 : 1129.70상승 510:58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0:58 05/13
  • 금 : 66.56상승 1.0210:58 05/13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인준안 처리 본회의 요청 차 의장실 방문
  • [머니S포토] 이현주 "세월호 참사 7년 지났지만 기억은 현재 진행형"
  • [머니S포토] 국힘 비대위 들어서는 김기현-추경호
  • [머니S포토] 93차 최고위 참석한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인준안 처리 본회의 요청 차 의장실 방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