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관광개발, 드림타워 채용 '속도'… 제주·서울·부산 현장면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관광개발이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원활한 신규 채용을 위해 제주에 이어 서울과 부산에서도 ‘워크인’(Walk in) 면접을 실시한다. /사진=롯데관광개발
롯데관광개발이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원활한 신규 채용을 위해 제주에 이어 서울과 부산에서도 ‘워크인’(Walk in) 면접을 실시한다. /사진=롯데관광개발
롯데관광개발이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원활한 신규 채용을 위해 제주에 이어 서울과 부산에서도 ‘워크인’(Walk in) 면접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롯데관광개발은 오는 19~20일 이틀간 롯데관광개발 사옥인 서울 종로 광화문빌딩 9층에서, 부산에서는 26~27일 파크하얏트부산호텔 연회장에서 각각 현장 면접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제주에서는 10~12일 사흘간 제주 노형동 투썸플레이 노형오거리점에서 면접이 이루어진다.

드림타워 채용 희망자들은 해당 기간 중 사전 서류 지원 없이도 자유롭게 방문해 즉석에서 1대1 현장 면접에 참여할 수 있다. 온라인으로 지원할 경우에는 미리 시간을 정한 뒤 면접을 볼 수 있다.

현재 채용이 진행 중인 부서는 객실, 식음료, 조리, 카지노, 통합지원, 리테일 부문이다. 구체적인 모집 부문은 채용사이트 사람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진희 롯데관광개발 인사총괄 상무는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화상면접으로만 채용이 이루어지면서 채용 과정에 애로가 적지 않았다”면서 “이번 면접으로 개장을 앞둔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신규 채용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롯데관광개발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오전 9시부터 밤 9시까지 면접 시간을 여유있게 확보하는 것은 물론 발열체크와 마스크 제공 등 방역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제주드림타워는 제주도의 핵심관광명소에 개발되는 38층 규모다. 169m 높이로 제주에서 가장 높은 롯데시티호텔(89m)보다 2배가량 높다. 연면적은 여의도 63빌딩의 1.8배인 30만3737㎡로 제주도 최대 규모다.

세계적인 호텔 브랜드인 하얏트그룹이 전체 1600객실, 11개 레스토랑과 바, 8층 풀데크, 38층 전망대, 호텔 부대시설 등을 그랜드하얏트(GRAND HYATT)로 운영할 예정이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