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신축 아파트가격 평균 14억원?… 서초·강남·용산 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아파트의 연식에 따라 가구 당 평균 매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입주 5년 이내 신축이 14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반포자이.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 아파트의 연식에 따라 가구 당 평균 매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입주 5년 이내 신축이 14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반포자이. /사진=김창성 기자
정부 규제에도 분양시장은 새 아파트를 잡기위한 수요가 몰려 북새통이다. 전체적으로 입주 1~5년차의 신축아파트가 시장을 이끄는 분위기다.

4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의 연식에 따라 가구 당 평균 매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입주 5년 이내 신축이 14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입주 10년을 초과한 구축은 9억원 수준에 시세가 형성된 점을 고려하면 연식에 따라 평균적으로 5억원 수준의 높은 가격차가 발생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신축아파트의 고공행진의 배후에는 전통의 강자인 강남권과 신흥 강자인 마·용·성(마포·용산·성동)과 종로, 동작 등이 가세한 영향으로 판단된다. 이 중 서초구 신축아파트의 가구 당 평균가격이 25억7286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최근 2~3년 사이 재건축을 통해 반포동과 잠원동 일대 구축아파트가 새 아파트 단지로 속속 탈바꿈되면서 강남권 전체 시세를 이끄는 모습이다.

서초구 주요 단지의 평균시세(84㎡ 기준)를 살펴보면 ▲아크로리버파크반포(2016년 입주 30억5000만원) ▲신반포자이(2018년 입주 25억5000만원) 등이다.
래미안대치팰리스. /사진=김창성 기자
래미안대치팰리스. /사진=김창성 기자
서초구에 이어 ▲강남(23억1464만원) ▲용산(18억3651만원) ▲송파(15억9804만원) ▲종로(15억6788만원) ▲동작(13억7394만원) ▲성동(13억5960만원) ▲마포(13억1516만원) ▲강동(12억6901만원) 순으로 조사됐다.

마·용·성의 대표주자로 꼽히는 용산은 신축아파트 가격이 송파를 뛰어 넘었으며 경희궁자이의 입주로 주목받은 종로나 흑석뉴타운 일대 신축아파트 입주가 이어지는 동작도 눈에 띄는 약진이 확인된다. 이들 외에도 신축아파트가 10억원을 넘어선 지역은 양천·중구·영등포·서대문·강서·광진 등이 있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와 수도권 전매제한 강화 시행 등을 앞두고 분양아파트 청약경쟁률이 하루가 다르게 높아지고 있다”고 짚었다. 윤 연구원은 “서울은 물론 수도권에서 100대1을 넘는 높은 청약경쟁률이 이어지면서 2~3년 뒤 입주시점에는 지역 내 가격상승을 이끄는 주체로 자연스럽게 연결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최초 분양가가 주변시세보다 낮게 형성돼도 입주 시점에는 주변 기존아파트를 뛰어넘는 프리미엄 단지로 바뀐다”며 “당분간 수요자의 분양시장 쏠림이 계속될 예정인 만큼 신축아파트에 대한 선호는 당분간 지속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