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5G 장비 화웨이 들어내고 삼성전자 앉힌다

 
 
기사공유
3일(현지시간) 로이터는 영국 정부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5G 장비 공급업체에서 화웨이를 배제하고 한국과 일본 업체로 대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사진=로이터
영국이 5세대 이동통신(5G) 장비를 화웨이에서 삼성전자로 대체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는 영국 정부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5G 장비 공급업체에서 화웨이를 배제하고 한국과 일본 업체로 대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대체 대상기업은 한국 삼성전자와 일본 NEC다.

NEC는 지난달부터 영국정부와 논의를 시작했으며 삼성전자도 이르면 이달 내 논의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영국정부는 화웨이의 장비를 도입하면서 전체 35%이하의 장비에만 사용한다는 방침을 정했고 핵심시설에는 화웨이의 장비를 아예 사용하지 않는다.

최근 미국이 화웨이 봉쇄를 강화하고 중국정부가 홍콩보안법 제정을 통과시키면서 영국 내에서 화웨이 장비 사용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일었다. 보리스 존슨 영국총리는 이를 의식한 듯 통신사업에서 화웨이 퇴출 방안을 살피는 모습이다.

영국정부는 5G 도입당시 화웨이를 ‘고위험 공급자’로 지정해 오는 2023년까지 화웨이를 5G 망에서 완전히 퇴출하는 방안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5.37상승 28.6718:03 07/02
  • 코스닥 : 742.55상승 14.9718:03 07/02
  • 원달러 : 1200.00하락 3.418:03 07/02
  • 두바이유 : 42.03상승 0.7618:03 07/02
  • 금 : 42.70상승 0.6318:03 07/0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