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애국테마주' 신성통상·남영비비안, 한일 갈등 재점화에 급등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한일 갈등 재점화 조짐에 '애국테마주'로 분류되는 모나미, 신성통상, 남영비비안 등이 강세다.

4일 오후2시2분 현재 신성통상은 전 거래일 대비 30%(435원) 오른 1885원에 거래되고 있다. 모나미(23.14%)와 남영비비안(10.69%)도 강세다.

이들 종목이 강세를 보인 것은 한국 내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재개될 조짐이 보이며 ‘반사이익’이 예측된 탓이라는 분석이다.

전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일본의 수출규제를 둘러싼 갈등에 대해 전화통화를 했지만 입장차만 확인했다. 현재 한국 정부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에 분쟁 해결 절차를 재개한 상태이다.
 

손희연 son90@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손희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6.06상승 35.8118:01 07/13
  • 코스닥 : 781.19상승 8.3818:01 07/13
  • 원달러 : 1200.90하락 3.618:01 07/13
  • 두바이유 : 43.24상승 0.8918:01 07/13
  • 금 : 43.63상승 0.2918:01 07/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