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총리도 인종차별 반대시위 지지 "분노와 슬픔 이해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 긍정적 입장을 밝혔다. /사진=로이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 긍정적 입장을 밝혔다. /사진=로이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자국 내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 대해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3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BBC'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이날 의회에서 '미국의 인종차별 항의 시위를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한 의원의 질의에 "(시민들의) 분노와 슬픔을 이해할 수 있다"고 밝혔다.

존슨 총리는 항의 시위의 모토인 '흑인의 목숨은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를 직접 언급하며 "미국뿐 아니라 전세계, 영국이 느끼는 분노와 슬픔을 정확히 이해한다"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시위는 합법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시위 도중 일어나는 약탈과 방화에 대해서는 부정적 입장을 나타냈다.

미국에서는 지난달 25일 이후 일주일 넘게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이어졌다.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 거주하던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경찰에게 제압당하는 과정에서 숨졌고 사건의 진상이 알려지자 분노한 시민들이 거리로 뛰어나왔다.

현재까지 미국 내 140개 이상 지역에서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발생했으며 영국 런던과 맨체스터, 프랑스 파리와 릴 등 유럽 대도시까지 시위 열기가 확산됐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