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희망알바 6000’, 코로나19 학교 확산 막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양시 ‘고양 희망알바 6000’활용, 코로나19 대응 학교 인력지원 실시한다. / 사진제공=고양시
고양시 ‘고양 희망알바 6000’활용, 코로나19 대응 학교 인력지원 실시한다. / 사진제공=고양시
고양시가 ‘고양 희망알바 6000’을 활용, 교내 코로나19 감염을 막고 학생들의 건강을 지켜주기 위한 학교 인력지원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지원인력은 ‘고양 희망알바 6000’인력을 활용해 고양시 지역 내 180개의 학교(특수 4, 유치원 11, 초등 87, 중등 42, 고등 36) 당 2명씩 총 360명이다. 1차 176명 · 2차 184명이 배정돼, 1일 4시간 씩 주 5일간 근무하게 된다.

배치인력은 배정된 학교에서 소독 및 방역·발열체크·거리두기·외부인 출입통제 등 생활방역업무와 급식·질서·등교 ·교통 ·교내 생활지도 등 학생지도업무를 수행하게 되며, 긴급 돌봄·응급학생 인솔 보조 등의 업무가 배치학교와 근로자 간 합의 하에 추가될 수 있다.

고양시청 고양 희망알바 추진단이 참여자 모집·선발·배치·보수지급 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고양교육지원청에서는 학교별 필요인력 수요조사 및 통보업무를 맡게 된다. 인력이 배정된 담당학교에서는 근로자의 근무배치 및 근태상황을 관리하고 매월 말 근무 상황부를 작성하기로 했다.

고양시는 코로나19에 대응해, 고양시 내 아동들과 학생들을 위해 이미 다양한 정책들을 펼쳐오고 있다. 어린이집에 마스크 약 26만매를 지원하고, 학교 및 유치원에는 마스크 약 7만매를 전달하기도 했다. 39개 초·중·고등학교에는 열화상카메라를 긴급 지원해 출입구를 지켜주고, 취약계층에 학교급식용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를 지원하기도 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고양 희망알바 6000’인력을 학교에 배치해 학생들의 건강을 지켜주는 업무를 수행하게 되면, 코로나19 속에서 직장을 잃은 사람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면서 개학을 맞은 학생들의 건강까지 지켜줄 수 있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고양시는 코로나19로 악화된 지역경제 상황을 고려, 직장을 잃은 단기근로자 등의 지속적인 고용활동 지원과 최소한의 생활안정을 돕기 위해 고양시만의 단기 공공일자리사업인 ‘고양 알바’를 기획하고 단계적으로 확대 추진해오고 있다.

지난 4월 22일에는 대통령 주재 제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취약계층 공공일자리 확대가 발표됨에 따라, 국비지원을 통해 ‘고양 희망알바 6000’으로까지 확대 추진하고 취약계층의 생활안정 및 고용지원에도 힘쓰고 있다. 
 

고양=김동우
고양=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