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대북전단 발끈한 김여정 "각오 해둬야"… 통일부 "법적 제재 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4일 탈북민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불쾌감을 드러내며 남북 군사합의 파기까지 거론했다. /사진=뉴시스(청와대 영상 캡처)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4일 탈북민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불쾌감을 드러내며 남북 군사합의 파기까지 거론했다. /사진=뉴시스(청와대 영상 캡처)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4일 탈북민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불쾌감을 드러내며 남북 군사합의 파기까지 거론했다. 이에 우리 정부는 남북 접경지에서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법적 제재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 제1부부장은 이날 담화를 통해 “지난 5월31일 탈북자라는 것들이 전연(전방) 일대에 기어 나와 수십만장의 반공화국 삐라(전단)를 우리 측 지역으로 날려 보내는 망나니짓을 벌려놓은 데 대한 보도를 봤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그는 “남조선 당국은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삐라 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 행위를 금지하기로 한 판문점 선언과 군사합의서의 조항을 결코 모른다 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만약 남조선 당국이 이번에 자기 동네에서 동족을 향한 악의에 찬 잡음이 나온 데 대해 응분의 조처를 따라 세우지 못한다면 그것이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쓸모없이 버림받고 있는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있어야 시끄럽기밖에 더하지 않은 북남 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 마나 한 북남 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하여튼 단단히 각오는 해둬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통일부는 이날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접경지역에서의 긴장 조성 행위를 근본적으로 해소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제도 개선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남북 방역협력을 비롯해 접경지역 국민들의 생명·재산에 위험을 초래하는 행위는 중단돼야 한다”며 관련 법안 검토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검토 중인 법률안은 현 단계에서 자세히 말씀드릴 수 없다는 점을 양해해달라”면서 “법률안 형태는 정부안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북한에서 불쾌감을 드러낸 대북전단은 지난달 31일 경기도 김포에서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살포한 것으로 전단에는 ‘7기 4차 당중앙군사위에서 새 전략 핵무기로 충격적 행동 하겠다는 위선자 김정은’이라는 문구 등이 담겼다.
 

이정화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5:32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5:32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5:32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5:32 05/07
  • 금 : 67.17하락 0.5915:32 05/07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