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규리, '이태원 클럽' 논란 후 첫 근황 "생일 축하 감사하다"

 
 
기사공유
그룹 카라 출신 배우 박규리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이태원 클럽을 방문해 논란이 된 이후 첫 근황을 전했다. /사진=뉴스1

그룹 카라 출신 배우 박규리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이태원 클럽을 방문해 논란이 된 이후 첫 근황을 전했다.

박규리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늦었지만 생일 축하해주신 내 사람들 다들 감사해요”라는 글과 영상을 올렸다.

영상 속에는 생일 축하 케이크와 기념하기 위한 풍선 등이 담겼다. 박규리는 생일이 지나기는 했지만 뒤늦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최근 박규리는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이태원 클럽에 방문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당시 박규리는 “모든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모두가 지켜야 할 규범을 지키지 않은 점에 대해 깊게 반성하고 죄송하다”며 “마스크는 입장 시부터 20여초 정도 외에는 나갈 때까지 착용하고 있었다. 확진자 기사가 뜬 날 바로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이 나온 후 자가 격리 중”이라고 해명했다.

박규리는 1995년 MBC ‘오늘은 좋은날’ 소나기로 데뷔한 뒤 그룹 카라로 활동했다. 카라 활동 종료 후에는 배우로 다시 활동 중이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6.06상승 35.8118:01 07/13
  • 코스닥 : 781.19상승 8.3818:01 07/13
  • 원달러 : 1200.90하락 3.618:01 07/13
  • 두바이유 : 43.24상승 0.8918:01 07/13
  • 금 : 43.63상승 0.2918:01 07/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