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성추행 피해자, '혐의 인정하지만 기억나지 않아' 주장에 "충격 받았다"

 
 
기사공유
직원 성추행 혐의를 받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이 기각된 것과 관련해 피해 여성이 4일 "영장실질심사에서 나온 오 전 시장의 주장에 큰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직원 성추행 혐의를 받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이 기각된 것과 관련해 피해 여성이 4일 "영장실질심사에서 나온 오 전 시장의 주장에 큰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피해 여성 A씨는 4일 입장문을 통해 "혐의는 인정하지만 기억은 나지 않는다는 말의 모순에서 대형 로펌의 명성을 실감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A씨는 "집무실에서 일어난 사건은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면서도 폭언이나 업무상 위력은 결코 없었다는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궁금하다"며 "사퇴 회견 당시 '경중을 떠난 5분'을 강조하며 구국의 결단을 하는 듯한 모습은 온데간데 없고 '지금은 두려움에 떠는 늙은이일 뿐'이라는 말을 남긴 데 회의감마저 느낀다"고 토로했다.

A씨는 "범행의 경중과 전혀 상관없는 그 시간을, 기억을 잃은 분께서 사퇴 회견 당시 어떻게 그리 정확하게 인지하셨는지 궁금할 따름"이라며 "궁금한 것이 넘치지만 하나씩 풀려갈 것이라 믿으며 말을 아낀다. 오 전 시장에게 한 가지 부탁드리고 싶은 것은 향후 재판에서 최소한의 합리적 반론으로 대응해 주셨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구속영장 기각 전 유치장에서 가슴 통증으로 40여분 진료를 받으셨다고 들었는데 개개인의 고통을 계량하고 비교할 수는 없지만 그보다는 심각한 상황인 듯한 환자의 입장으로 한말씀 드린다"며 "(저는) 하루 15알이 넘는 약을 먹으며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오 전 시장께서도 쾌차하셔서 잃어버린 기억도 되찾으시고 앞으로의 재판에 성실히 임하실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A씨는 또 이날 입장문에서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정치 공방을 원치 않는다고도 말했다.

그는 "저도 인터넷 포털 검색으로 금방 찾아내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보호 등의 관한 법률'의 내용을 정치권에서 모르시리라 생각지 않는다"며 "방송이나 인터넷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제 나이를 강조하며 비하하거나 의도를 의심하던 의원님들도 당시 인지 부조화와 비슷한 증상을 겪으셨을 것이라 믿는다. 그렇게 믿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해당 입장문은 누구의 의견도 더하지 않고 제 방과 제 책상에서 혼자 작성했음을 밝힌다"고 전했다.

A씨를 보호하고 있는 부산성폭력상담소는 "오거돈 성폭력 사건 발생 두 달이 다 되어 가지만 여전히 피해자는 일상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며 "사퇴 이후 정치권에서는 이 사건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 했고, 피해자와 저희는 각종 2차 피해를 입었다"고 말했다.

이어 "심지어 법원은 오 전 시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해 우리를 또 한 번 실망시켰다"며 "피해자가 더 이상 2차 피해를 입지 않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부산성폭력상담소는 오 전 시장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피해자 피해 회복, 권력형 성폭력에 대응하기 위해 전국 200여개 여성·시민단체와 공동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오는 9일 출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