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배 "본명 안 쓰는 이유? 안 어울린다 생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사배가 본명을 쓰지 않는 이유를 고백했다. /사진=올리브TV 방송화면 캡처

이사배가 본명을 쓰지 않는 이유를 고백했다.

4일 방송된 올리브TV '밥블레스유2'에는 이사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사배는 '밥블레스유' 멤버들과 함께 레드벨벳 케이크를 먹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이사배는 "원래 이름은 이예지였다. 저는 생각보다 와일드한데 이름이 부드럽더라"려 "어렸을 때부터 이름과 안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강력한 이름을 갖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장도연은 "광섭 어떠냐"고 묻자, 이사배는 "괜찮다"고 응수했다.

이사배는 "제가 이름을 바꾸려 했던 리스트 중 '이 삭'이 있었다. 토스트가 너무 유명해서 안 했다"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3 09/25
  • 금 : 41.98상승 0.7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