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도시·교통의 미래는?… 김현미 “먼저 준비해 선도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4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포스크코로나 심포지엄에 참석한 김현미 국토부 장관. /사진=뉴시스 강종민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도시공간과 교통체계도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한 변화와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를 위해 먼저 준비해 선도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장관은 지난 4일 오후 세종컨벤션센터 대연회장에서 국토부 주최로 열린 ‘포스트 코로나 심포지엄’에 참석해 이 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모범적인 방역과 선제적 경제 대응으로 국민 안전과 생산 활동이 유지되고 있지만 최근 바이러스가 수도권 등지에서 재확산 돼 상황이 더욱 엄중해졌다”고 짚었다. 이어 “한시의 긴장도 늦출 수 없는 대변혁의 흐름에서 우리의 도시공간과 교통체계도 자유로울 수 없다”고 역설했다.

그는 “국토교통 분야는 국민의 일상과 맞닿아 있는 만큼 전환의 길을 모색할 수 있는 성찰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도시와 집, 이동의 새로운 미래를 주제로 진행하는 이번 심포지엄에서 혁신적인 제안이 제시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김 장관은 영화 ‘최종병기 활’에서 주인공인 배우 박해일이 한 “바람은 계산하는 것이 아니라 극복하는 것이다”라는 대사를 인용하며 “대한민국이 바람을 뚫고 나아가는 화살처럼 굳건한 의지로 이 상황을 극복해 나가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심포지엄에선 앞서 김 장관의 제안으로 구성된 국토부 내 전담조직(TF)이 지난 2개월여 고민한 결과물을 바탕으로 ▲그린뉴딜 ▲새로운 도시공간 ▲물류 비즈니스 ▲미래 국토교통 정책방향 등 4개의 주제 발표가 진행됐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2.70하락 60.5418:03 09/24
  • 코스닥 : 806.95하락 36.518:03 09/24
  • 원달러 : 1172.70상승 8.318:03 09/24
  • 두바이유 : 42.26상승 0.0718:03 09/24
  • 금 : 41.38상승 0.2418:03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