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원구성 협상 회동 합의… 상임위원장 입장차 좁히나(종합)

 
 
기사공유
박병석 신임 국회의장(가운데)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회동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5일 오후 국회의장실에서 만났다. 이들은 원구성 법정시한 전날인 오는 7일 원구성 협상 회동을 하기로 합의했다.

박 의장은 여야 간 원만한 협상을 당부하면서도 “빠른 시일 내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의장으로서 결단을 내리겠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두 원내대표에게 “자신의 입장에서 무엇을 양보할 수 있는지 진지하게 검토해 결론을 내달라”며 “조속한 시일 내 원구성 협의를 마쳐야 하지 않겠나. 여러 가지 사정을 감안해 열린 마음으로 협상에 임해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저희는 개원 협상에서 많은 것을 요구하지 않았다. 이전에는 여러 조건을 붙였지만 지금 그런 것도 없고 최소한의 입장만 말씀드린다”며 “그건 민주당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법제사법위원장과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을 양보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는 기본적으로 야당의 존재를 인정하고 야당과 소통할 때 존재 의의가 있다는 것을 감안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김 원내대표는 “오늘 야당에서 (국회의장단 선출) 표결에 참여하지 않은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국민들께서 보시기에 ‘국회가 삶을 지켜줄 것 같다’, ‘경제를 지키고 일자리를 지켜줄 것 같다’ 이런 믿음을 드리는 게 기본적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 정상 운영을 한시라도 지체할 수 없다. 낡은 관행은 과감히 걷어내고 새 시대에 맞는 국회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며 “의장 중심으로 야당과 협상해 정상적 국회의원 선서와 개원식이 이뤄지고 상임위원회가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회동 후 한민수 국회 공보수석은 브리핑을 통해 “오는 7일 오후 5시 박 의장과 양당 원내대표, 원내수석부대표가 참여하는 원구성 협상 회동을 국회의장 집무실에서 갖기로 했다”며 “필요한 경우 양당 원내대표가 그 전에 비공식 만남을 가질 가능성도 있다”고 발표했다.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5.37상승 28.6718:03 07/02
  • 코스닥 : 742.55상승 14.9718:03 07/02
  • 원달러 : 1200.00하락 3.418:03 07/02
  • 두바이유 : 42.03상승 0.7618:03 07/02
  • 금 : 42.70상승 0.6318:03 07/0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