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폭행 가해자, 김강열 인스타 '주목'…"후회한다"

 
 
기사공유
'하트시그널' 폭행 가해자는 김강열로 밝혀졌다. /사진=채널A 방송캡처

'하트시그널' 폭행 가해자는 김강열로 밝혀졌다. 김강열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김강열은 "제일 먼저 피해자분께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당시 저의 일행들과 상대방 일행 분들이 술자리에서 시비가 붙은 상태였고 말리는 과정에서 있었던 일이다. 저의 일행들, 상대방 일행 분들 모두 여자분들이었고 서로 물리적인 충돌이 있었다. 당시 여자 친구를 보호하려던 마음이 지나쳤고, 그들을 갈라놓으려고 하는 상황에서 순간적으로 잘못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강열은 "후회 하고 사과의 말씀도 드리고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게 해달라고 부탁을 드렸지만 원하지 않으셨고, 법적 처벌을 원했다. 쌍방의 문제였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저는 당시 깊은 후회를 느끼고 피해자 분께 또 다른 불편을 드리지 않도록 사건을 마무리 짓는 것이 낫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저는 벌금형의 처벌을 받았다"며 "4년 전 과거의 일이었고 그 이전에도 이후에도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으며 살고자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모습 도한 제 모습이고 제 행동이었다. 다시 한 번 깊은 후회와 반성을 하고 있다"며 사과했다.

이날 한 매체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하트시그널3' 남성 출연자 중 한 명이 과거 여성을 폭행해 벌금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20대 여성 A씨가 이 매체에 2017년 1월 새벽 서울 강남의 한 주점에서 '하트시그널3' 출연자 중 한 명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것. 

A씨가 이 매체에 제공한 경위서에 따르면 A씨는 남성 출연자의 일행인 한 여성과 부딪혀 사과를 했으나 다른 일행이 다가와 욕설과 협박을 했고, 그 사이 테이블 위로 올라간 남성 출연자는 A씨를 발로 찼다. A씨는 이 폭행으로 전치 3주의 진단을 받았고, 법원은 이 출연자에게 벌금 200만 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하트시그널’ 출연자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현재 출연 중인 이가흔은 학교 폭력 논란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자신을 이가흔의 중국 내 초등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한 누리꾼은 “어릴 때 괴롭힘 당했던 학우들이 한둘이 아닌데 뻔뻔하게 연예 활동을 하려 한다”고 비난했다.

같은 시즌에 출연 중인 천안나 역시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인물이다. 천안나 학교 후배라고 주장한 누리꾼은 “내 동기가 천안나의 심한 언행을 견디지 못하고 결국 자퇴를 했으며, 천안나가 마음에 들지 않는 후배가 생기면 방으로 불러서 혼냈다”고 폭로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2.80하락 0.3418:03 07/03
  • 금 : 42.68하락 0.17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