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석 아들 정우주 "둘째 생기면 문신으로 채우려 왼쪽 팔 남겨놔"

 
 
기사공유
정보석의 아들로 머슬마니아 세계 대회에 도전하고 있는 정우주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BNT

이번 화보 촬영은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정우주는 첫 번째 흑백의 편안한 콘셉트부터 시크하고 모던한 콘셉트 마지막으로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콘셉트까지 본인의 스타일에 적용해 다채로운 느낌을 선보였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는 아버지 정보석을 보며 연기자를 꿈꾸던 그는 중앙대 연극영화과에 진학하고 돌연 운동의 길을 택한 이유에 대해 "물론 연기도 좋고 멋있기도 하다. 하지만 노력도 중요하지만 운도 중요하다. 반면에 운동은 노력하는 만큼 나오는 매력 때문에 좀 더 끌렸다"라고 밝혔다.
©BNT

그리고 갑자기 운동을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군대 가기 전 갑작스럽게 술을 너무 마셔서 살이 많이 쪘었다. 처음에는 다이어트를 목적으로 운동을 했다. 하지만 전역 후에 제대로 운동을 배우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고 적성에 맞아 직업으로 선택했다"라고 전했다.

머슬마니아 세계 대회에서 3위를 기록한 그는 "올해 11월 라스베이거스 대회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었지만 아쉽게 코로나19로 경기가 취소됐다"라며 이어 "슬럼프를 극복을 못 해서 라스베이거스 대회에서 3등을 했다. 극복을 했으면 1등을 했을 수 있었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의 아버지가 배우 정보석이라는 유명세의 부담감에 대해 그는 "사실 그것도 운동을 시작한 이유 중 하나다. 기회를 잡으려면 잡을 수는 있었겠지만 그 이상으로 성장하기 힘들 것으로 생각했다. 그래서 다른 길을 선택했다"라며 이어 "학교 다닐 때 공연하는 것을 보고 항상 좋은 말씀 많이 해주셨지만 괜히 아버지께서 말씀하셔서 듣기 싫었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BNT

한편 몸에 새겨진 문신에 대해 묻자 그는 "오른쪽 팔은 딸 얼굴과 결혼사진이 새겨져 있다. 마지막으론 덤벨이 있다. 혹시나 둘째가 생기면 새기려고 왼팔은 남겨두었다"라고 말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135.37상승 28.6718:03 07/02
  • 코스닥 : 742.55상승 14.9718:03 07/02
  • 원달러 : 1200.00하락 3.418:03 07/02
  • 두바이유 : 42.03상승 0.7618:03 07/02
  • 금 : 42.70상승 0.6318:03 07/0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