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탄희, 공황장애 재발 "사법농단 상처 떠올라… 잠시 국회 떠난다"

 
 
기사공유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용인정)이 6일 21대 총선 과정에서 공황장애가 재발했다며 잠시 국회를 떠나 치료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용인정)이 6일 21대 총선 과정에서 공황장애가 재발했다며 잠시 국회를 떠나 치료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총선이 끝나고 국회 개원을 맞이한 오늘까지 말 못 할 고통과 싸워왔다"며 "이 시점에서 몸과 마음의 상태를 국민께 솔직히 고백하는 것이 선출직 공직자로서 도리이자 책무인 것 같아 용기 내 말씀드린다"고 적었다.

이 의원에 따르면 공황장애가 처음 발병한 시점은 2017년 양승태 전 대법원 시절이다. 이 의원은 당시 법원행정처 심의관으로 발령 받아 판사들 뒷조사 파일을 관리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이에 이 의원은 사직서를 제출했지만 반려됐다. 이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전까지 초기 한 달가량 그는 극심한 정신적 고통에 시달렸다고 털어놨다. 

이 의원은 "당시 충격과 고립감에 극심한 불안 등 공황증상을 경험했다"며 "태어나 처음 느끼는 고통이었지만 치료와 가까운 사람들의 도움으로 회복할 수 있었고 이후 지난 3년을 잘 견뎌가며 여기까지 왔다"고 밝혔다.

공황장애가 재발한 건 이번 총선이 한창이던 3월말이었다. 그는 "갑작스럽게 정치 참여를 결정하고 선거운동이 한창이던 지난 3월말 공황증상이 다시 시작됐다"며 "입당 및 공천 과정에서 사법농단 당시를 둘러싼 논란과 터무니 없는 곡해가 난무하며 채 아물지 않은 3년 전 상처가 다시 떠올라 무척 고통스러웠다"고 밝혔다.

이어 "당선 이후에도 오늘까지 약 2달 간 알 수 없는 극도의 불안이 지속되었고, 하루 2~3시간 이상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며 "어떻게든 이겨내 보려고 모든 힘을 다해 일정을 소화하며 버텨왔지만 몸과 마음은 2017년 2월 당시의 고통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것 같다"고 했다.

이 의원은 "장기간 극도의 불면 상태가 누적돼 점점 몸이 말을 안 듣고 일시적으로 정신이 마비되는 듯한 순간이 찾아오고 있다"며 "정신의학적으로는 절대 안정을 취하고 우선은 일을 멈춰야 한다고 한다"고 했다.

하지만 이 의원은 복귀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그는 "그럼에도 저는 여전히 국회에서 하고 싶은 일이 정말 많다. 공직사회 개혁 과업에 열정적으로 동참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국민께서 양해해주신다면 온전히 건강을 회복하는 일에 집중하고 싶다. 너무 오래 걸리지 않게 하겠다"며 "힘든 과정이겠찌만 지금까지 그랬듯 잘 이겨내겠다. 초심을 간직한 이탄희의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법원행정처 심의관으로 일하던 2017년, 당시 양승태 사법부의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폭로한 바 있다. 이 의원은 양 전 대법원장이 구속된 후 법복을 벗고 공익인권재단에서 활동하다 민주당의 총선 영입인재로 정치에 입문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5.37상승 28.6718:03 07/02
  • 코스닥 : 742.55상승 14.9718:03 07/02
  • 원달러 : 1200.00하락 3.418:03 07/02
  • 두바이유 : 42.03상승 0.7618:03 07/02
  • 금 : 42.70상승 0.6318:03 07/0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