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방판업소 집단감염 비상… "밀폐장소서 식사·노래"(종합)

 
 
기사공유
방역당국이 최근 수도권 개척교회 등 종교 모임과 다단계 방문판매업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방역당국이 최근 수도권 개척교회 등 종교 모임과 다단계 방문판매업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확진자가 늘고 있는 장소의 공통점 폐쇄된 환경과 밀접접촉, 마스크 착용 등 3가지이다. 

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서울 관학구 소재 방문판매업소 리치웨이 관련 확진자는 이날 12시 기준 42명이다. 또 인천발 개척교회 관련 확진자는 총 4명이 추가돼 누적 80명으로 집계됐다.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확진자가 급증한 종교소모임과 방문판매업소는 3가지 공통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첫번째로 환경이다. 대부분 지하에 있거나 창문을 열 수 없는 밀폐 장소에 많은 사람들이 밀집돼 감염률이 높았다.

두번째는 상황으로 파악했다. 침방울이나 비말 등이 많이 발생하는 상황이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마스크 착용을 안해 식사, 찬송 등 근접한 거리에서 장시간 대화를 했던 탓이다.

마지막으로 손세정제나, 마스크 착용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하지 않았다는 점을 꼽았다.
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서울 관학구 소재 방문판매업소 리치웨이 관련 확진자는 이날 12시 기준 42명이다. 사진은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사진=뉴시스 강종민 기자
정 본부장은 "계속 집단발생이 있어왔지만 공통적인 특징은 이런 환경적인 위험요소와 예방수칙을 준수하지 않았을 때 발생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감염병 예방수칙이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밀폐된 장소 방문은 피해주시며, 종교활동은 비대면으로 안전하게 참여해 달라"며 "불가피하게 모임에 참석하더라도 식사 또는 노래 부르기 등의 행동은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1명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확진자는 총 1만1719명으로 늘었다.

신규 확진자 51명 중 42명이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서울 23명, 인천 11명, 경기 8명 등이다. 강원 충남 경북 경남 등에서도 각각 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2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6.06상승 35.8118:01 07/13
  • 코스닥 : 781.19상승 8.3818:01 07/13
  • 원달러 : 1200.90하락 3.618:01 07/13
  • 두바이유 : 43.24상승 0.8918:01 07/13
  • 금 : 43.63상승 0.2918:01 07/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