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기자회견 안 봤다… 벌 받아야"

 
 
기사공유
지난 25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여성인권운동가 이용수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사진=뉴시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대구에서 열린 위안부 피해자 추모 행사에서 정의연(정의기억연대)·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과 윤미향 국회의원(전 정의연 이사장)을 향해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 부었다.

6일 대구 희움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에서 열린 대구·경북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제에서 이용수 할머니는 돌아가신 피해자들을 향해 술잔을 올린 뒤 "언니들, 여태까지 할 일 못 하고 내가 이렇게 울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위안부 역사관으로 떳떳한 교육관으로 만들어 반드시 위안부 문제를 사죄받고 배상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수요일 데모(수요집회) 이거는 없애야 한다"면서 "언니들, 나는 이걸 해결하고 내가 저 하늘나라 가야 우리 먼저 간 언니들한테 말을 할 수 있지"라고 말다.

이용수 할머니는 "위안부 문제를 해결한다며 한쪽 눈을 실명한 김복동 할머니를 끌고 온 데를 다녔다"며 "언니들 내가 해결할께요. 언니들 모든 사람 세계의 사람들한테 복을 주고 행복을 주길 바란다. 사랑합니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기자들이 윤미향 의원에 대해 질의를 하자 이용수 할머니는 "어째서 대책협의회(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옛 정의기억연대)와 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은 26년 하나도 도와준 게 없다"며 "위안부 피해 해결 활동을 위해 미국에 가자 했을 때 따라간 사람이 한명도 없다"고 울먹였다.

이어 그는 "이거는 그냥 둘 수 없다. 위안부를 팔아먹었다"라고 강조했다. 희움역사관을 나서며 이용수 할머니는 윤미향 의원에 대해 재차 "할 말이 없다. 죄를 지었으면 죄(벌)를 받아야 한다"라면서 "기자회견은 보지 않았다. 뭐 하려고 봅니까"라고 반문했다.

추모제는 격앙된 이용수 할머니를 측근들이 달래며 급하게 마무리됐다. 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은 매년 6월 6일을 대구 경북 일본군 피해자 추모의 날로 정해 세상을 등진 위안부 피해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대구·경북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27명이 여성가족부에 공식 등록했다. 대구에는 이용수 할머니가, 경북 포항에 피해자 할머니 1명이 생존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186.06상승 35.8118:01 07/13
  • 코스닥 : 781.19상승 8.3818:01 07/13
  • 원달러 : 1200.90하락 3.618:01 07/13
  • 두바이유 : 43.24상승 0.8918:01 07/13
  • 금 : 43.63상승 0.2918:01 07/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