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아내 최보름, 청순한 웨딩드레스 자태 공개… 어느 정도 길래

 
 
기사공유
/사진=채널A ‘아빠본색’ 캡처
가수 길이 아내 보름 씨와의 결혼식을 본격적으로 준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10살 연하로 알려진 보름씨는 다음주 예고편에서 청순한 웨딩드레스 자태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지난달 31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아빠본색’은 아빠로 합류한 뮤지션 길은 20개월 아들 하음이를 데리고 아내 보름 씨와 결혼할 예식장을 찾아갔다.

이날 라면과 쌀국수로 ‘닮은꼴 먹방’을 펼친 길과 하음이는 평소 친밀하게 지내는 사촌 처제와 함께 아내 보름 씨의 고향인 포천 관인면민회관으로 향했다. 길의 장모님이 “면민회관에서 제대로 된 결혼식을 올리자”고 주장했지만, 막상 예식장을 직접 본 적은 없었기 때문이다.

‘힙합퍼 아빠’ 길은 하음이를 위한 동요를 자기 느낌대로 재해석해 흥얼거리며 웃음을 자아냈다.

면민회관 1층 피로연장은 생각과 달랐지만, 2층 웨딩홀은 단정하고 밝은 모습이었다. 길이 “너무 마음에 든다”고 감탄하는 가운데 장인, 장모님에 이어 동네 부녀회장단 어머니들이 나타났다.

결혼식에서 음식을 맡아 주시기로 한 어머님들은 길의 손을 잡으며 “영광입니다”, “실물이 더 잘생겼다”며 환영했고, ‘마을의 사위’로 인정받은 길은 진심으로 감사를 전했다.

처가에서는 길의 장모님이 사위를 위해 닭백숙을 비롯한 진수성찬을 준비했고 “처음 봤을 때는 심상치 않은 인상이 낯설었지만 이제 가수로서도 멋지다고 생각해”라며 길을 칭찬했다.

하지만 길은 “그런 칭찬을 받기에는 아직 제가 너무 모자라다”며 몸둘 바를 몰랐다. 식사를 마친 길은 장인, 장모님께 “예식장이 정말 좋았다”며 “상황이 좀 나아지면 꼭 그곳에서 결혼식 올리겠다”고 말하며 훈훈한 저녁 시간을 보냈다.

'아빠본색'은 7일 오후 8시20분에 볼 수 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2.80하락 0.3418:03 07/03
  • 금 : 42.68하락 0.17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