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청, 코로나 확진자 동선 공개… 한화종합연구소 방문

 
 
기사공유
대전시청이 타지역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을 공개했다. /사진=대전시청 홈페이지
대전시가 성남 137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동선을 공개했다. 이 확진자는 경기 성남시 거주자로 대전을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 

7일 대전시에 따르면 성남 137번 확진자 A씨는(40대·남)는 지난 3~4일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한화종합연구소를 업무차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3일 유성구 반석동 소재 모 식당에서 직원들과 함께 점심식사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즉시 역학조사와 전수조사 등 지역사회 감염 차단에 신속대응반을 투입하는 등 즉각적인 조치에 나섰다.

시는 확진자가 다녀간 연구소의 CCTV을 확보해 확진자의 지역 내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는 등 면밀한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또 해당 건물을 폐쇄한 후 방역소독을 할 예정이다.

A씨의 전체 동선파악 및 심층 역학조사는 그의 거주지인 경기도 성남시가 실시한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