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쉼터 소장, 타살 혐의점 없다… "전날 홀로 귀가"

 
 
기사공유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운영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 소장이 사망한 가운데 타살 혐의점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의 우리집’ 앞에 취재진이 모인 모습. /사진=뉴스1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운영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 소장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타살 혐의점이 없다고 보고 있다. 

7일 경기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 '평화의 우리집' 소장 A씨(60)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지인의 신고를 접수하고 같은 날 밤 10시35분께 파주시 소재 A씨의 아파트 출입문을 개방하고 들어가 숨져 있는 A씨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현장에서 유서는 나오지 않았으며 외부인 출입의 흔적도 없었다. 경찰이 주거지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사망 추정시간 전 A씨가 혼자 귀가하는 모습이 찍힌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 아파트에서 혼자 거주해 왔다. 최근 그는 “검찰의 압수수색으로 힘들다”는 얘기를 주변에 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CCTV에 혼자 귀가하는 모습이 찍혀 있고 외부 침입 등 타살 혐의점도 발견되지 않았다”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8일 중 부검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