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스폰서 제안에 경고… "쇠고랑 찬다"

 
 
기사공유
조민아가 스폰서 제안에 분노했다.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자신을 향한 스폰서 제안에 경고를 날렸다. 

조민아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누리꾼이 보내온 DM(다이렉트 메시지)를 공개했다. 이 누리꾼은 조민아에게 “예쁜 누나~ 스폰 생각 있으시면 답장 줘요”라고 DM을 보냈다. 

이에 조민아는 “얘야. DM으로 이런 거 보낼 시간에 공부를 한 줄 더해라. 사람을 봐가면서 이런 걸 보내야지”라며 “맨 땅에 헤딩으로 살아온 누나가 그딴 거에 나를 팔겠니”라고 불쾌함을 보였다.

이어 “내 노력이 아닌 건 10원 한 장도 찝찝하고 불쾌해. 답장 할 이유가 없어서 안 보냈는데 한 번만 더 이런 거 보내면 쇠고랑 차고 콩밥 먹을 줄 알어”라고 경고했다.

1995년 아역배우로 데뷔한 조민아는 그룹 쥬얼리를 통해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 가수 활동을 중단한 이후 제과점을 운영하다가 폐업하고 최근에는 푸드 인플루언서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3%
  • 38%
  • 코스피 : 2186.06상승 35.8118:01 07/13
  • 코스닥 : 781.19상승 8.3818:01 07/13
  • 원달러 : 1200.90하락 3.618:01 07/13
  • 두바이유 : 43.24상승 0.8918:01 07/13
  • 금 : 43.63상승 0.2918:01 07/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