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진원지' 중국 “우리도 피해국, 배상 용납 못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정부의 사전 협의 없는 한국인 등 외국인 입국 금지 통보에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지난 3월 27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로 초치되고 있다./사진=뉴스1 제공

중국 정부가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이 성공적이었다며 배상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다.

중국 국무원은 이날 발표한 ‘코로나19와의 싸움’이라는 백서(白書)에 코로나19 저지를 위한 중국의 노력과 성과, 시진핑(習近平) 지도부의 노력 등을 담았다. 백서는 중국의 코로나19 사태 발생부터 처리 과정까지 총 3만7000자 분량으로 작성됐다.

백서는 "중국은 전염병의 피해국이자 전 세계 방제 공헌국이므로 공정하게 대우를 받아야하며 비난받아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코로나19 기원은 과학적인 문제로 전문가들의 연구가 필요하며 책임을 전가해서 자신의 문제를 덮으려 하는 것은 무책임하고 부도덕하다"며 "절대 어떠한 소송 남용이나 배상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19가 빚은 글로벌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은 지난 한 세기 동안 인류가 겪은 가장 광범위하고 전례없는 엄청난 질병이며 중국은 이를 막기 위한 대대적 전쟁에 나섰다”는 내용도 담았다.


백서는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가장 전면적이고 철저한 통제 조치를 하고 전대미문의 대규모 격리 조처를 했다며 역대 최대 규모의 전국 자원을 모아 대규모 의료 지원을 전개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피나는 노력과 막대한 대가와 희생 끝에 전세를 역전시켜 한달여만에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고 두달여만에 신규 확진자 발생 건수를 한 자릿수로 억제했다“고 자화자찬을 늘어 놓았다.


백서에 따르면 중국 본토에서 올해 5월까지 총 8만3017명 확진자가 발생해 4634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확진자 가운데 건강을 되찾은 사람 수는 총 7만8307명이다. 국무원은 "완치율 94.3%를 기록했고, 코로나19 환자가 집중 발생한 후베이(湖北)성에서는 80세 이상 환자 3000여명이 완치했다"고 밝혔다.


국무원은 중국 공산당의 결단력이 코로나 완치 비결이라는 주장도 폈다. 백서는 "중국 공산당이 보여준 강력한 리더십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신속하게 억제하는 기초가 됐다"며 "공산당이 신속하게 위기에 대응해 옳은 결정을 내렸고 강력한 대응 조치를 취했다“고 했다. 이어 ”그 배경에는 인민 중심 통치 철학과 잘 정비된 조직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정보 공개에 늦장을 부렸다는 세계보건기구(WHO) 주장에 대해서도 백서는 “중국 정부는 엄격하면서도 전문적이고 효과적인 정보 공개 시스템을 구축해 가능한 빨리 권위있고 상세한 정보를 공개했다"고 박박했다. 이어 "그 어떤 정보도 감추거나 축소보고 또는 지연 보고한 적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