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가] 인터컨티넨탈 "언택트 시대, 1인용 빙수가 대세"

 
 
기사공유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가 5월 한 달간 1층 로비 라운지에서 올 해 처음으로 선보인 1인용 빙수의 판매 비중이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1인용 빙수가 로비 라운지에서 5월에 판매된 전체 빙수 판매량 중 약 40%를 차지, 많은 고객들이 1인용 빙수를 선택했다. 특히 기온이 올라간 5월 넷째 주 주말부터 1인용 빙수 판매량이 급증, 1인용 빙수의 약 60% 가량이 이 시기에 판매됐다.

최근 고객들의 언택트 수요가 높아지고 모든 분야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가 뉴노멀로 자리잡으면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는 여름 시즌 인기 디저트인 빙수를 1인용으로 처음 출시했다.

현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로비 라운지에서는 상큼한 망고 과육을 듬뿍 담고 망고 모양 푸딩을 얹은 '망고 푸딩 빙수', 향긋한 쑥과 달콤한 팥의 조화가 혀 끝에서 맴도는 '레트로 쑥 빙수'를 모두 1인용으로 즐길 수 있다.

또한 그랜드 델리에서는 밖으로 들고 나갈 수 있는 To-go 빙수를 선보인다. To-go 빙수는 혼자 먹기에 적당한 양과 가격일 뿐 아니라 외부에서도 편하게 즐길 수 있어, 작년까지 2년 연속 매출이 40%씩 증가했을 정도로 고객들의 호응이 뜨겁다. 올 해는 특히 테이크아웃 상품에 대한 고객 선호가 증가하면서 많은 고객들이 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로비 라운지에서 판매되는 1인용 빙수는 2만 7000원부터 만날 수 있고 그랜드 델리의 투고 빙수는 1만3000원부터 만날 수 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80하락 0.16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