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하고파"… 지숙♥이두희 서로 향한 '진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숙이 이두희에 대한 사랑을 고백했다. /사진=부럽지 제공
지숙이 이두희에 대한 사랑을 고백했다. /사진=부럽지 제공

지숙이 이두희에 대한 사랑을 고백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리얼 연애 부러우면 지는 거다’에서는 지숙과 이두희, 최송현과 이재한이 더블 데이트를 즐겼다.

이날 저녁 식사를 마친 두 커플은 모닥불 앞에 모였다. 지숙은 커플 젠가를 꺼내며 게임을 제안했다. 젠가의 시작은 이재한이었다. 이재한이 뽑은 젠가는 ‘입술에 뽀뽀 3번’이었다. 처음부터 센 젠가에 분위기는 고조됐다. 뽀뽀를 하는 최송현과 이재한의 모습에 지숙과 이두희는 눈을 가리고 부끄러워했다.

다음 차례는 지숙이었다. 지숙이 뽑은 질문은 ‘결혼 생활 로망 말하기’였다. 지숙은 “집 앞에 나가면 부부가 유모차 끌고 다정하게 얘기 나누면서 걸어가는 게 예뻐보였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숙은 “그런 걸 꼭 해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재한이 밑에 있는 젠가를 뽑으려 하자 젠가는 무너졌다. 벌칙은 이재한이었다. 이두희가 제안한 벌칙은 ‘1㎜ 앞에서 뽀뽀 안 하고 버티기’였다. 최송현은 “너무 잔인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재한과 최송현의 모습에 이두희는 “괜히 시켰다”라면서 얼굴을 붉혔다.

다음 게임의 벌칙은 지숙이었다. 지숙이 빼려던 젠가의 질문은 ‘연인과 결혼을 하고 싶다고 느꼈던 순간은?’이었다. 지숙은 “상상해봤을 때 되게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라고 입을 뗐다.

지숙은 “서로 재밌을 거 같다고 생각했다”라면서 “모든 걸 같이 해도 좋다고 판단이 들었을 때 (결혼 생각이 든다)”라고 답했다. 지숙의 대답에 이두희는 미소를 지었다. 지숙은 요즘 결혼 생각을 한다면서 “이렇게까지 사랑한 사람은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7.90하락 5.4210:50 05/17
  • 코스닥 : 968.16상승 1.4410:50 05/17
  • 원달러 : 1131.90상승 3.310:50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0:50 05/17
  • 금 : 65.26하락 1.310:50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국힘 대행 "백신 스와프 협력 방안 마련 할 것"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김기현 국힘 대행 "백신 스와프 협력 방안 마련 할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