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달러' 로키산맥 보물상자 찾았다… 10년만에 찾은 사람 누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로키산맥에서 10년 동안 이어진 '보물찾기' 끝에 드디어 우승자가 나왔다. /사진=뉴스1(포레스트 펜 인스타그램 캡처)
미국 로키산맥에서 10년 동안 이어진 '보물찾기' 끝에 드디어 우승자가 나왔다. /사진=뉴스1(포레스트 펜 인스타그램 캡처)

미국 로키산맥에서 10년 동안 이어진 '보물찾기' 끝에 드디어 우승자가 나왔다.

9일 CNN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10년 전 이 보물상자를 숨겨놓은 89세 고미술품 수집가 포레스트 펜은 웹사이트를 통해 보물을 찾은 우승자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펜은 발표문에서 "보물은 로키산맥 속 나무가 우거진 울창한 숲과 별들 아래 내가 10년 전 숨겼던 지점에 그대로 있었다"며 "누가 찾았는지는 모르지만 내 책 속의 시는 그를 정확한 지점으로 인도했다"고 설명했다.

펜은 지난 8일 현지 매체 산타페 뉴멕시칸과의 인터뷰에서 동부에서 온 익명의 한 남성이 며칠 전 이 보물상자를 발견해 사진을 보내왔다고 말했다.

미국 로키산맥에서 10년 동안 이어진 '보물찾기' 끝에 드디어 우승자가 나왔다. 사진은 고미술품 수집가 포레스트 펜(89). /사진=뉴스1(포레스트 펜 인스타그램 캡처)
미국 로키산맥에서 10년 동안 이어진 '보물찾기' 끝에 드디어 우승자가 나왔다. 사진은 고미술품 수집가 포레스트 펜(89). /사진=뉴스1(포레스트 펜 인스타그램 캡처)

펜은 지난 2010년 자서전 '추격의 스릴'에서 24행시를 통해 보물의 행방에 대한 단서를 올렸다.

그는 보물상자에 금화와 함께 갖가지 고대 보물들을 넣어놨으며 보물상자 자체의 무게는 약 9kg이고 보물 무게는 10kg에 달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수십만명이 로키산맥에 들어가 보물상자를 찾는 모험을 감행했다. 많은 사람들이 직장을 그만뒀고 어떤 사람들은 평생 모은 저축을 다 써버렸다. 약 4명이 보물찾기 중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펜은 보물이 발견된 심정을 묻는 질문에 "잘 모르겠다. 보물찾기가 끝나서 반쯤은 기쁘고 반쯤은 슬프다"고 말했다.

펜이 숨겨놓은 청동 보물상자에는 금과 에메랄드, 루비, 다이아몬드 등 보석으로 가득차 100만달러(약 12억원) 상당 가치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12상승 13.7513:31 05/06
  • 코스닥 : 964.85하락 2.3513:31 05/06
  • 원달러 : 1125.60상승 313:31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3:31 05/06
  • 금 : 67.76상승 3.3813:31 05/06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문재인정부 4주년 국정비전과 성과 컨퍼런스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