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옷을 입으라고?”… 지난해 전자거래 분쟁 2만건 넘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9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2020 전자거래 분쟁조정 사례집’에 따르면 2019년 전자거래 분쟁상담·조정신청 건수는 2만845건으로 2018년 1만8770건보다 2075건(11%) 늘었다. /자료=한국인터넷진흥원
9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2020 전자거래 분쟁조정 사례집’에 따르면 2019년 전자거래 분쟁상담·조정신청 건수는 2만845건으로 2018년 1만8770건보다 2075건(11%) 늘었다. /자료=한국인터넷진흥원
지난해 전자거래 분쟁상담·조정신청 건수가 2만건이 넘었다. 이는 전년대비 11% 증가한 수치다.

9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2020 전자거래 분쟁조정 사례집’에 따르면 2019년 전자거래 분쟁상담·조정신청 건수는 2만845건으로 2018년 1만8770건보다 2075건(11%) 늘었다.

품목별 비중은 ‘의류·신발’이 전체의 35.2%를 차지했으며 컴퓨터·가전(21.3%), 잡화(11.9%) 등 실생활과 밀접한 품목에 집중됐다. 세항목은 전체의 68.9%를 차지하며 70%에 육박하는 점유율을 기록했다.

거래 형태는 개인과 기업 사이의 분쟁조정신청이 63.3%, 개인과 개인 사이의 분쟁조정신청이 31.4%를 차지했다. 개인과 개인 간 분쟁은 2017년 30.5%에서 2018년 35.2%, 2019년 31.4%로 꾸준히 늘었다.

김석환 KISA 원장은 “코로나19로 비대면 경제활동이 활성화 하면서 전자거래도 늘어나 신종 분쟁과 피해구제 요청이 많아질 것”이라며 “전자거래로 인한 피해사각지대를 줄일 수 있도록 분쟁조정제도 활성화와 개인 간 거래 플랫폼 사업자와 협력강화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4.16상승 26.7910:53 05/06
  • 코스닥 : 969.65상승 2.4510:53 05/06
  • 원달러 : 1124.80상승 2.210:5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0:53 05/06
  • 금 : 67.76상승 3.3810:53 05/06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관계장관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하는 유승민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