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민 "개콘 제작진 고압적 태도 폐지 원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1년 만에 폐지된 KBS '개그콘서트'와 관련해 개그맨 김영민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21년 만에 폐지된 KBS '개그콘서트'와 관련해 개그맨 김영민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21년 만에 폐지된 KBS '개그콘서트'와 관련해 개그맨 김영민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김영민은 지난달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내시십분'에서 '개콘에 관한 폭풍유감, 다 말한다'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김영민은 KBS 공채 개그맨 23기 출신이다. 개그맨 김준호와 함께 한 '감수성' 코너에서 내시 역할로 인기를 끌었다.

당시 영상에서 김영민은 개콘 폐지와 관련해 "제작진과 개그맨의 주종관계는 강화되고 연계 사업은 위축되고 조직 문화는 경직됐다"며 "공영방송의 제작 구조는 제작 풍토와 거리가 멀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폐지 원인으로 유튜브 등장, 개그맨의 문제, 제작진의 편향된 풍자 등의 논평도 공감한다"면서도 "개콘 폐지는 개그맨 책임은 아니라는 걸 개그맨이 곧 증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영민은 "제작진의 고압적 태도가 도태의 원인"이라며 "나는 아이디어가 없어서 몇년 동안이나 검사를 제대로 못 받아봤겠느냐"고 말했다.

김영민은 발언을 이어가다 감정이 격해져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그는 "하고 싶은 일을 못하게 된 걸 경험해봤고 지금은 단체로 그런 상황에 빠진 걸 보니 마음이 아프다"고 언급했다.

지상파에 공개코미디 형식을 도입한 개콘은 지난 1999년 첫 방송 이후 많은 사랑을 받았다. 달라진 방송 환경과 코미디 트렌드의 변화,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의 한계 등이 폐지 배경으로 꼽힌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3.43하락 45.8713:20 05/11
  • 코스닥 : 977.02하락 15.7813:20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3:20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3:20 05/11
  • 금 : 66.74상승 0.8413:20 05/11
  • [머니S포토] 대구·광주 의원들, 달빛내륙철도 국가계획 반영 촉구 기자회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윤호중 "촛불정부 국민기대에 다소 부족…남은 1년 새로 시작"
  • [머니S포토] 대구·광주 의원들, 달빛내륙철도 국가계획 반영 촉구 기자회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