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입보험료 전망… "생보는 감소, 손보는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보험산업이 손해보험시장의 성장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전체 수입보험료가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올해 보험산업이 손해보험시장의 성장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전체 수입보험료가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올해 보험산업이 손해보험시장의 성장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전체 수입보험료가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9일 보험연구원은 '2020년 수입보험료 수정 전망' 보고서를 통해 퇴직연금을 제외한 올해 보험산업 수입보험료가 지난해보다 1.5% 늘어날 것이라고 발표했다.

연구원은 생명보험 산업의 경우, 보장성보험 증가세 둔화와 저축성보험 감소세가 지속되며 지난해 대비 1.8%가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보장성보험은 영업환경 악화와 종신보험 시장 정체 등으로 전년 대비 2.5% 증가를 예상했고, 일반저축성보험은 저금리와 IFRS17과 신지급여력제도(K-ICS) 도입에 대한 부담으로 지난해보다 4.9% 감소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변액저축성보험 역시 전년 대비 8.2%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손해보험 산업은 장기손해보험과 자동차보험을 중심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5.2% 성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장기손해보험은 장기 상해·질병보험과 장기 운전자보험을 중심으로 지난해보다 4.9% 증가할 것으로 보이며 개인연금은 성장 동력이 부재한 상황에서 전년 대비 7.2%가 감소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무엇보다 자동차보험은 보험료 인상 효과로 지난해와 비교해 8.9%가 증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반손해보험은 배상책임보험의 성장으로 전년 대비 4.5% 증가를 예상했다.

한편, 올해 퇴직연금 수입(원수)보험료는 개인형퇴직연금(IRP) 시장 확대, DB형 사외적립비율 확대, 일부 회사의 퇴직연금 역량 강화 전략 등으로 생명보험은 8.4%, 손해보험은 5.5% 성장을 전망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