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쫓아가 추돌' 경주 스쿨존 사고 재현, 고의성 밝혀지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주 스쿨존 사고'의 상황 재현과 추가 현장검증이 9일 오후 진행됐다. /사진=뉴스1
'경주 스쿨존 사고'의 상황 재현과 추가 현장검증이 9일 오후 진행됐다. /사진=뉴스1
경북 경주시 동천초등학교 인근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발생한 교통사고의 상황 재현과 추가 현장검증이 9일 오후 진행됐다.

경주경찰서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날 운전자 A씨(41·여)를 불러 현장에서 사고 당시 상황을 재현하고 장비를 통해 정밀 분석했다.

경찰과 국과수는 자전거를 타고 가던 초등학생 B군(9)을 따라가 추돌하던 장면을 그대로 연출하면서 SUV 차량에 타고 있던 A씨가 B군과 자전거를 볼 수 있었는지를 확인했다.

A씨는 경찰의 수차례 조사에서 피해자 가족과 사고 관련자들이 주장한 고의성을 부인하며 과실을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국과수는 정밀 분석결과를 토대로 종합적인 판단에 들어가 A씨가 고의로 사고를 냈는지를 밝힐 예정이다. 아울러 운전자를 추가 조사해 형법 또는 ‘민식이법’(특정범죄가중처벌법 개정안)을 적용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의 보강조사 결과를 토대로 면밀하게 수사해 사실관계를 명확히 규명하겠다”고 말했다.

사고는 지난달 25일 오후 1시40분쯤 동천동 동천초등학교 인근에서 SUV 차량이 B군이 타고 가던 자전거를 뒤쫓아 추돌하면서 발생했다.

사고가 나기 전 B군은 놀이터에서 운전자의 딸(5)과 다퉜고 A씨는 B군이 ‘아이를 때려놓고 사과도 하지 않는다’며 B군을 200여m를 쫓아갔다.

사고로 B군은 다리를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주경찰서는 고의 사고 논란이 일자 지난달 27일 교통범죄수사팀과 형사팀으로 구성된 합동수사팀을 조직했다.
 

이원창
이원창 lewoc@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뉴스팀 이원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