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 도자제조 소공인 집적지구 지정

 
 
기사공유
경기도 여주시(시장 이항진)는 오학동, 북내면, 대신면이 도자제조 소공인 집적지구로 지정되고 공동기반시설 구축사업비로 국비 20억을 확보했다고 10일 밝혔다. / 사진제공=여주시
경기도 여주시는 오학동, 북내면, 대신면이 도자제조 소공인 집적지구로 지정돼 공동기반시설 구축사업비로 국비 20억을 확보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집적지구 내 도자제조 소공인들은 중소벤처기업부의 판로지원과 기술개발사업 공모 시 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으며 공동창고, 공용 장비, 각종 지원실(디자인, 마케팅, 유통 등) 등을 갖춘 30억원 규모(국비 20억, 도비 3억, 시비 7억)의 공동기반시설이 구축된다.

경기도와 여주시는 집적지구 활성화를 위한 소공인 역량강화 및 시설운영비 등으로 2개년간 약 6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시는 공동기반시설을 통해 신상품 기획 및 제품화, 공동 브랜드 개발 등 도자 소공인들의 역량을 강화하고 자생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여주시는 여주 도자문화센터 및 한국도자재단이 운영하는 경기창작지원센터, 도자세상 등과 연계해 도자 제조 소공인들의 매출향상과 도자산업 경쟁력 강화를 통해 명실상부 최고의 도자산업 도시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주=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