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오뚜기 회장에 SOS… 군대 선후임 사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요리연구가 백종원과 함영준 오뚜기 회장이 다시마 어가 살리기에 나섰다. 사진은 백종원(왼쪽) 함영준 오뚜기 회장이다. /사진=뉴시스
요리연구가 백종원과 함영준 오뚜기 회장이 다시마 어가 살리기에 나섰다. 사진은 백종원(왼쪽) 함영준 오뚜기 회장이다. /사진=뉴시스

요리연구가 백종원과 함영준 오뚜기 회장이 다시마 어가 살리기에 나섰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 백종원은 완도 다시마를 살리기기 위해 함 회장에게 SOS를 보냈다.

백종원은 어려운 처지에 놓인 농어민들을 위해 여러 키다리 아저씨들의 도움을 받았었다. 그중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등이 화제를 모았다.

함 회장 역시 백종원의 고민을 시원하게 해결해 줬다. 백종원은 완도 다시마의 재고량이 엄청나다며 값도 많이 떨어져 안타까운 현실에 놓여 있다고 알렸다. 이에 함 회장이 새로운 키다리 아저씨로 활약했다.

백종원은 라면에 들어간 다시마가 넉넉했으면 좋겠다는 양세형의 아이디어를 언급하며 "라면에 다시마를 넣은 게 훨씬 맛있다" "다시마 어가가 어려운데 라면에 다시마를 넣으면 안 되냐"고 함 회장에게 말했다.

함 회장은 "지금 우리 라면에 다시마 넣는 거 있다. 그게 있는데 두 장 정도 넣으면 훨씬 깊은 맛이 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두 장 넣어 보겠다. 많이 팔리면 우리도 좋은 거 아니냐. 다시마를 그냥 팔기도 하니까 열심히 팔아 보겠다. 건미역 팔듯이 그것도 판다"고 덧붙였다.

완도 다시마를 위한 '착한 만남'이 농벤져스도 훈훈하게 만들었다. 농벤져스는 백종원이 통화한 주인공이 함 회장이라는 사실을 알고 깜짝 놀랐다. 백종원은 "회장님이 내 군대 선배다"라고 했고, 김희철은 "역시 될 사람들은 군대에서도 그런 선배를 만난다"라고 언급해 웃음을 안겼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