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α로 중국 의존도 낮추고 생산거점 확대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이 12일 열린 ‘제1차 대한상의 통상 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이 12일 열린 ‘제1차 대한상의 통상 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미중 무역분쟁으로 글로벌 통상환경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생산거점의 중국 의존도를 낮춰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법무법인 광장 통상연구원과 공동으로 12일 ‘제1차 대한상의 통상 포럼’을 개최해 포스트 코로나19 글로벌 통상환경 전망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발제자로 나선 최석영 법무법인 광장 고문은 “코로나19 유행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각국이 외국인 입국 제한, 의료장비 수출통제, 자국 기업에 대한 보조금 지급 등 자국 위주의 일방적 조치를 취하면서 다자주의는 위축되고 정부의 시장개입은 확대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미중 통상협정 1단계 합의가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상황에서 체결된 데다 합의내용도 현실성이 떨어져 이행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여기에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코로나19 피해에 대한 책임을 중국 정부에 제기하면서 일단락된 듯했던 미중통상갈등이 다시 격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두 번째 발제자로 나선 정철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코로나19 대유행의 결과로 탈세계화가 가속화되면서 글로벌 가치사슬(GVC) 둔화가 촉진되고 가치사슬이 지역화·다핵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2000년대 크게 확대됐던 글로벌 가치사슬은 개발도상국의 경제성장, 보호무역주의 확산, 공장 자동화 등으로 이미 둔화되는 추세였다”면서 “전세계가 코로나19 유행을 겪으면서 각국 정부와 기업들은 효율성보다 안정성에 더욱 무게를 둘 것이며 핵심 산업을 중심으로 생산공정을 국내화하거나 분산시키는 방향으로 조정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어 “코로나19 유행으로 선진국을 중심으로 중국에 과도하게 집중된 가치사슬의 리스크를 관리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면서 “비대면경제 활성화와 기술패권 경쟁 심화가 더해지면서 GVC 재편이 진행될 것”으로 전망했다.

포럼 참석자들은 우리기업들이 보건위험 및 지정학적 리스크를 감안하여 가치사슬에서 중국 의존도를 전략적으로 조정하고 공급망을 다핵화해야 한다는 데에 공감했다. 주요 산업에서 중국을 대체할 수 있는 공급지를 찾는 것은 어려우므로 중장기적으로 다양한 생산거점을 확보하는 ’차이나+α’ 전략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번 회의를 주재한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세계 각국이 안보를 이유로 경제에 개입하거나 통상규범을 자의적으로 해석하고 있어 우리 통상당국의 선제적 대응과 기업의 면밀한 전략수립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