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첫 자율주택정비사업 준공…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처음 준공된 부산 사하구 괴정동 자율주택정비사업./사진=부산시
처음 준공된 부산 사하구 괴정동 자율주택정비사업./사진=부산시
부산시의 첫 자율주택정비사업이 준공됐다. 부산시는 사하구 괴정동에 위치한 노후 단독주택 2호가 자율주택정비사업을 통해 다세대주택 12호로 탈바꿈했다고 12일 밝혔다.

자율주택정비사업이란 2명 이상의 주택 소유자가 주민합의체를 구성하여 노후 주택을 스스로 개량하거나 신축하는 소규모 주택정비사업이다. 이는 지난 2018년 도입된 이후 구도심 등에 산재한 노후 저층 주거지를 정비하는 주요 정책 수단이자 노후 주거지 재생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주거지 재생 정책의 핵심 사업으로 추진돼 왔다.

부산시도 한국감정원·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 함께 8차례에 걸쳐 1000여명의 시민들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하며 조례 제·개정을 통해 전국 최초로 대상 지역을 확대하고, 건축 규제 완화지역을 확대하는 등 사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왔다.

이번에 부산지역에서 처음으로 준공된 괴정동 사업지는 총 3개 필지의 노후 단독주택 소유자 2명이 주민합의체를 구성해 기존 주택을 철거하고 새로운 다세대주택(12세대)을 신축하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이는 인접한 주거지지원형 도시재생뉴딜사업과 연계해 노후 주거지 재생 효과를 지역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부산지역에는 총 7곳의 주민합의체가 구성되었으며 착공한 3곳 가운데 1곳이 이번에 준공되었다.

이번에 준공된 다세대주택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인근 지역 공공임대주택 수요 충족과 민간 미분양 위험 해소를 위해 전량 매입하는 약정을 체결했다. 이에 준공된 다세대주택 12세대는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되어 주거복지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김광회 부산시 도시균형재생국장은 “부산지역 노후 주거지의 재생 효과를 극대화하고, 자율주택정비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자율주택정비를 통해 부산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주거지 재생을 지속적으로 실현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