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 아동학대 소녀 근황…"'감사합니다' 얘기 많이 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남 창녕에서 부모에게 학대를 당한 A양(9)이 한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잘 지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채널A 캡처
경남 창녕에서 부모에게 학대를 당한 A양(9)이 한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잘 지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채널A 캡처
경남 창녕에서 부모에게 학대를 당한 A양(9)이 한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잘 지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양의 현재 보호자인 박미경 경상남도 아동보호전문기관 관장은 12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A양이) 입원했을 때보다 몸무게도 늘었고 퇴원할 수 있을 정도의 안정적인 조건이 됐다"며 "병원에서 나오는 음식을 굉장히 잘 먹었고 (퇴원해서도) 음식을 가리지 않고 주는 밥을 다 싹싹 비울 정도로 잘 먹는다"고 밝혔다.

A양은 발견 당시 손과 머리에는 상처가 있었고 온몸에 멍자국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 관장은 "(A양이) 병원에 입원해 있는 동안 (신체적으로) 아팠던 곳은 어느 정도 치유가 됐고 이제 심리적인 치료가 진행돼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병원에서 오늘 퇴원했기 때문에 서서히 얘기를 나누는 게 좋지 않을까 싶어서 많은 말을 나누지는 못했다"며 "(A양을 안아주니) 반가워하고 웃더라. 이제 (보호기관에) 와 보니까 안정적으로 느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 관장은 A양의 행동에 대해 "어두운 행동은 크게 없고 목소리도 낭랑하게 자기 의사를 잘 이야기한다"며 "어른들한테 이렇게 '감사합니다'라는 얘기를 되게 많이 하는 등 인사성이 밝다"고 언급했다.

그는 "심리적으로 회복이 될 때까지는 치료를 받게 하고 안정이 되면 아이에게 여러 가지 시설을 안내하고 아이의 선택을 최우선으로 해 보호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해당 보호기관에는 창녕 아동학대 사건의 피해 아동인 A양 외에도 그의 이부동생 세 명이 같이 거주하고 있다. 박 관장은 "아이들은 몸에 상흔 같은 것이 전혀 없이 건강하다"며 "그런데 언니를 학대하는 것을 본 아이들이 있어 심리치료를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에서 적지 않게 일어나는 아동학대 사건에 대해 "아이들은 미성숙한 존재들이기 때문에 많은 실수를 거듭할 수도 있다"며 "우리나라에서 아이들을 양육하는 모든 부모님들이 훈육과 체벌을 구분했으면 좋겠고 제대로 된 훈육 방법으로 아이들을 성장 양육해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여러 교육기관을 통해 부모님들에 대한 아동학대 예방교육 등이 활발하게 되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