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국에… 트럼프, 첫 유세지로 인종차별 상징지 선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3월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유세를 벌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3월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유세를 벌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선 유세 재개를 예고한 가운데 첫 장소로 흑인 대량학살이 이뤄진 장소를 선택해 논란을 키웠다.

11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CNN'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연기했던 대선 유세를 오는 19일 재개한다.

19일은 텍사스주의 흑인 노예해방 기념일인 '준틴스 데이'(Junteenth Day)다. 6월(Jung)과 19일(nineteenth)의 합성어로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노예해방 기념일 중 하나다. 에이브러햄 링컨 전 미 대통령이 노예해방을 선언한지 2년여 뒤인 1865년 6월19일 텍사스에 이 소식이 전해지면서 흑인들이 해방일로 기려 왔다.

이처럼 뜻깊은 날 트럼프 대통령이 선택한 장소가 논쟁거리로 불거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클라호마 털사에서 유세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는데 이곳은 미국 역사상 가장 참혹한 인종차별 현장 중 하나다. 1921년 백인들이 '블랙 월스트리트'로 불리던 흑인 집단 거주지인 그린우드 지역에 불을 지르고 개인 경비행기까지 동원해 학살을 벌였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종종 선거유세에서 소수집단을 위해 했던 위대한 일을 공유한다"며 "그는 흑인 사회를 매우 가깝고 소중히 여긴다. 부정의한 것을 바로잡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역사적 의미가 있는 곳에서 자신이 흑인사회를 위해 어떤 일을 했는지 홍보하겠다는 뜻이다.

하지만 각계의 반응은 냉랭하다. 민주당에서 부통령 후보로 유력히 거론되는 흑인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은 "백인우월주의자들에게 눈짓하는 걸 넘어 그들을 환영하는 홈파티를 열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미 의회 내 흑인모임인 '블랙 코커스' 소속 앨 그린 하원의원도 "트럼프가 노예해방일에 털사에서 유세하는 건 흑인들을 또 모욕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언론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CNN은 "재앙"이라고 표현했고 월스트리트저널은 "모욕적"이라는 역사학자의 말을 인용했다.

CNN은 특히 "오클라호마는 경합주가 아니고 인종문제 외에 특별히 첫 유세지로 선택할 이유가 없으며 노예해방기념일을 제외한 나머지 364일 중 집회를 열 수도 있었다"고 꼬집었다.

미국에서는 지난달 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숨진 이래 줄곧 인종차별 반대시위가 이어졌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보합 018:01 05/17
  • 두바이유 : 보합 018:01 05/17
  • 금 : 0.00보합 0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