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직격탄'에 영업적자 310억… 삼성물산, '빈폴스포츠' 사업 접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빈폴 스포츠 로고/사진=삼성물산 패션부문
빈폴 스포츠 로고/사진=삼성물산 패션부문
'코로나19' 확산으로 패션업계 침체가 계속되면서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스포츠 브랜드 '빈폴스포츠' 사업을 접는다.

12일 삼성물산에 따르면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빈폴스포츠 브랜드를 내년 2월까지만 유지하기로 했다. 현재 운영중인 100여개 백화점 및 가두점 매장도 2월까지 순차적으로 정리한다. 다만 20~30대에게 주목을 받는 빈폴액세서리는 매장 50여개를 정리한 뒤 온라인 전용 브랜드로 전환해 사업을 강화키로 했다.

이런 사업 구조 변화는 1분기 실적 부진이 심화된 탓이다. 빈폴스포츠는 지난 2018년 빈폴아웃도어를 빈폴스포츠로 전환하면서 스포츠 시장 공략에 나섰지만 지난해 매출액이 1000억원을 밑돌며 부진한 성적을 낸 데 이어 지난 1분기엔 310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영업적자 폭이 커지자 포스트 코로나 대비를 위한 선택과 집중 전략에 따른 비효율 브랜드 정리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삼성물산 패션부문에서는 빈폴 브랜드 라인 확장을 통해 빈폴멘과 빈폴레이디스, 빈폴액세서리, 빈폴키즈, 빈폴골프, 빈폴스포츠 등을 운영 중이다. 이번에 빈폴스포츠를 중단하고 빈폴액세서리를 온라인으로 전환하면 빈폴 오프라인 브랜드는 빈폴멘과 빈폴레이디스, 빈폴골프만 남을 전망이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