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항진 여주시장 "지방정부, 국민행복으로 국가정책방향 바꿔야"

 
 
기사공유
이항진 여주 시장이 11일 전남 고창에서 열린 제4차 행복실현지방정부협의회 정기총회 및 행복정책아카데미에서 "국민행복 위해 지방정부와 중앙정부가 함께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 사진제공=여주시
"행복에 대해선 지금까지는 개인의 것이라고 이야기했지만 이제는 행복 정책 내용 자체도 지방정부나 중앙정부가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사람중심 행복여주’를 슬로건으로 행복한 여주 건설에 매진하는 이항진 시장이 지난 11일 전남 고창에서 열린 제4차 행복실현지방정부협의회 정기총회 및 행복정책아카데미에서 ‘국민총행복’에 의견을 보탰다. 

12일 여주시에 따르면 전국 36개 지방정부로 구성된 행복실현지방정부협의회의 사무총장을 맡고 있는 이 시장은 상임회장인 김승수 전주시장 등 15개 회원 지방정부 단체장과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행복정책 추진 촉구 공동선언문’을 함께 채택했다. 

이날 정기총회에서는 국민의 행복추구권을 위해 국내총생산 중심의 물질적 성장주의에서 벗어나 국민총행복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하자는 내용의 공동선언문을 채택·선포했다. 

특히 코로나 19는 경제성장 중심보다는 국민 복지와 행복이 더 중요해졌다는 걸 확인할 수 있었다며 정부의 정책 방향을 국민행복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기 위해서는 주민복지정책을 이끄는 지방정부의 역할과 중요성을 피력한 참석 단체장들은 지방분권과 자치 확대를 위한 제도 개선, 국민총행복기본법 제정을 촉구하고 국민총행복위원회 구성과 행복특임장관 신설, 행복세 도입 등도 제안했다.

이날 공동선언문은 청와대와 정치권에 전달하고, 구체적인 정책 목표와 실천 과제 등을 마련해나가기로 합의했다. 
 

여주=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5
  • 금 : 43.76상승 0.7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