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양성' 원묵고 3학년, 양성도 오류도 아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묵고 3학년 학생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가 '위양성'(가짜양성)으로 최종 판정됐다. 하지만 일각에선 판정결과가 여전히 미심쩍다는 반응이다. 양성이 나왔던 환자가 최종 음성 판정을 받는 이례적인 상황이 발생했지만 보건당국은 "위양성 가능성은 높지만 진단키트 문제는 아니다"라는 다소 애매한 설명만 남기면서다.
  
원묵고 3학년 학생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가 '위양성'으로 최종 판정됐다. /사진=머니투데이
원묵고 3학년 학생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가 '위양성'으로 최종 판정됐다. /사진=머니투데이



"위양성 사례, 다양한 경우 있어… 진단키트 오류는 그 중 하나"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질본)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2일 "(원묵고 학생의 경우) 당초 양성으로 확인됐지만 동일 검체에 대한 반복검사를 한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며 "가족을 포함한 접촉자 771명에 대한 조사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돼 전문가위원회에서 검토한 결과는 양성이 아닌 위양성의 가능성이 더 높다는 의견을 냈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진단키트의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세간의 우려를 의식한 듯 "이 사례는 매우 이례적인 것으로 진단키트 등의 문제는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고 부연하기도 했다. 그는 "위양성을 확정할 수 있는 구체적인 실험근거는 아직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어서 민간조사를 통해 원인을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위양성의 의미는 무엇일까.

위양성은 기타 다른 요인으로 양성이 아님에도 양성으로 판정받는 경우를 말한다. 코로나19를 진단하는 PCR 검사 방법에서의 위양성은 대개 3%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즉 확률적으로 실제로는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았는데 검사결과 양성인 경우가 생길 수 있다는 것이다. 

질본 관계자는 12일 '머니S'에 "위양성은 말그대로 '가짜양성'이다. 음성인데 양성으로 잘못 나오는 모든 사례를 말한다. 진단키트 자체의 오류나 진단키트 내 시약이 잘못됐거나 하는 것이 위양성이 될 수 있는 여러가지 이유다"라며 "원묵고 학생의 경우 그 다양한 이유 중 진단키트 오류는 아니라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대구 영남대 병원에서 숨진 17세 고교생이 대표적으로 위양성이 아닌 검사오류로 판정됐던 사례다. 지난 3월 숨진 대구 17세 고교생 B군은 숨지기 직전 이뤄진 코로나 검사에서 일부 양성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이후 이뤄진 검체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당시 사인은 다발성 장기부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원묵고 3학년 학생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가 '위양성'으로 최종 판정됐다. 사진은 방역 활동 중인 롯데월드. /사진=뉴스1
원묵고 3학년 학생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가 '위양성'으로 최종 판정됐다. 사진은 방역 활동 중인 롯데월드. /사진=뉴스1



원묵고 3학년 학생, 4차례 검사중 1차례 '양성'


원묵고 3학년 학생인 A양은 앞선 4차례의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1차례 나왔고 음성 판정은 3차례 나왔다.

A양은 지난달 16일 기침과 인후통 등 의심증상을 보였다. 이후 담임선생님의 권유로 지난달 25일 중랑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았고 다음날 음성판정이 났다. 이어 2차 검사를 받은 지난 6일 양성판정을 받았다. A양의 확진 소식에 해당 원묵고와 인근 학교들이 등교중지에 들어갔다.

A양은 전날 롯데월드를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A양은 친구로부터 코로나19 확진자가 앞서 롯데월드 인근 '롯데월드몰'에 다녀갔다는 사실을 전해 듣고 이날 오후 중랑구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았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서울의료원 입원 후 이뤄진 2번의 검사에서 A양은 다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감염시 생성되는 면역 항체를 검사한 결과에서도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방역당국은 4번째 검사결과가 나오기 전인 지난 9일 방역당국은 검사를 위해 채취한 검체 자체가 부족했다고 파악했다. 초기 양성 판정을 받았던 기관에서는 검체량 자체가 많았고 음성 판정을 받은 곳에서는 검체량이 적었을 가능성도 염두에 뒀다는 것이다.

하지만 지난 10일 A양에 대한 4번째 검사결과 최종 음성판정을 받으면서 보건당국은 결국 해당 학생에 대해 위양성 판정을 내렸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8:03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8:03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8:03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8:03 05/11
  • 금 : 66.74상승 0.8418:03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