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유로2020 열렸다면?… 英매체 "바디 득점왕, 호날두는 불명예 은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잉글랜드 공격수 제이미 바디(왼쪽)가 지난 2018년 국가대표에서 은퇴했다. /사진=로이터
잉글랜드 공격수 제이미 바디(왼쪽)가 지난 2018년 국가대표에서 은퇴했다. /사진=로이터
영국 '데일리 메일'이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2020 개막 예정일이던 12일을 맞아 대회가 예정대로 열렸을 경우 어떤 일이 일어났을지를 예상했다.

유로2020은 12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유럽 12개 주요 도시에서 한 달 간의 일정을 시작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유럽 대부분의 국가가 시름하면서 바이러스 전파 예방을 위해 2021년 6월로 개막이 연기됐다.

만약 대회가 예정대로 열렸다면 어떤 일이 일어났을까. 우선 매체는 팔이 안으로 굽은 영향인지 결승 진출 예상국을 잉글랜드와 프랑스로 설정했다. 또 다른 우승후보 국가인 독일은 8강에서 드라마틱한 승부차기 승부 끝에 잉글랜드에게 탈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잉글랜드를 우승까지 이끈 1등공신은 공격수 제이미 바디(레스터 시티)다. 바디는 당초 젊은 선수들에게 길을 열어주려는 취지로 지난 2018년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한 바 있다.

하지만 해리 케인(토트넘 홋스퍼), 마커스 래시포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핵심 공격수들이 모두 부상으로 제 컨디션을 찾지 못하자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바디에게 국가대표 은퇴를 번복할 것을 설득한다. 바디는 위기의 대표팀을 구하기 위해 합류하고 대회에서 7골을 넣으며 득점왕에 오른다.

백의종군한 바디에 더해 토너먼트부터 케인까지 복귀하지만 결국 우승은 프랑스가 차지한다. 이미 국제축구연맹(FIFA)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린 프랑스는 잉글랜드 최정예 전력이 상대하기에는 벅찬 팀이다.

매체는 사우스게이트 감독이 영웅적 활약을 펼친 바디를 결승전에서 벤치에 내리고 케인-라힘 스털링-제이든 산초의 스리톱을 내세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이들은 프랑스의 강력한 선수층을 뚫지 못하고 고전한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후반 35분에서야 뒤늦게 바디를 투입하지만 곧바로 터진 킬리언 음바페의 결승골에 결국 무너진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유로2020을 끝으로 대표팀을 은퇴했을 것이라고 '데일리 메일'이 예상했다. /사진=로이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유로2020을 끝으로 대표팀을 은퇴했을 것이라고 '데일리 메일'이 예상했다. /사진=로이터
이전 대회에서 우승의 영광을 안은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이번 대회를 끝으로 불명예스럽게 국가대표를 내려놓는다. 포르투갈은 프랑스, 독일과 함께 죽음의 조에 묶여 내리 패한 뒤 최종전에서 벨기에를 만난다. 호날두는 경기 도중 케빈 데 브라이너에게 파울을 범해 퇴장 명령을 받으며 국가대표 마지막 경기를 장식할 것이라고 매체는 내다봤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