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삼남' 김홍걸, 형과 상속분쟁 '동교동 사저' 국가문화재 신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 김대중(DJ) 전 대통령 부부가 남긴 동교동 자택과 노벨평화상금을 두고 둘째 형인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과 법정다툼 중인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동교동 사저에 대한 국가문화재 지정을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왼쪽)과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고 김대중(DJ) 전 대통령 부부가 남긴 동교동 자택과 노벨평화상금을 두고 둘째 형인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과 법정다툼 중인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동교동 사저에 대한 국가문화재 지정을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왼쪽)과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고 김대중(DJ) 전 대통령 부부가 남긴 동교동 자택과 노벨평화상금을 두고 둘째 형인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과 법정다툼 중인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동교동 사저에 대한 국가문화재 지정을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5일 김 의원실 관계자에 따르면 김 의원은 지난달 동교동 사저를 국가문화재로 지정해달라는 신청서를 마포구청에 제출했다.

김 의원실 관계자는 "국가문화재는 50년 이상 보존돼야 하는 요건이 있지만 역사적 가치가 있으면 별도로 심의해서 지정할 수 있다고 돼 있다"며 "최규하 전 대통령 등의 가옥이 국가문화재로 등록된 사례도 있고 이희호 여사님의 유지에 맞게 기념관을 어떻게 하면 조금이라도 더 의미 있게 만들 수 있냐는 관점에서 등록문화재로 신청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이 국가문화재 지정을 신청한 DJ의 동교동 사저는 현재 김 이사장과의 상속분쟁이 진행 중인 곳이다.

법원은 지난달 29일 김 이사장이 동생인 김 의원을 상대로 제기한 부동산 처분 금지 가처분 소송을 받아들였다. 이는 약 32억원 상당의 서울 마포구 동교동 소재 DJ 사저에 대한 것이다.

김 의원은 지난 4·15 총선 당시 제출한 공직자 재산 신고에 동교동 사저를 재산 목록에 포함시켰다. 하지만 김 이사장은 이 여사 별세 후 김 의원이 해당 사저 소유권을 상의 없이 자기 명의로 돌렸다고 주장 중이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2.53상승 39.1415:32 11/30
  • 코스닥 : 729.54상승 215:32 11/30
  • 원달러 : 1318.80하락 7.815:32 11/30
  • 두바이유 : 80.96상승 4.2815:32 11/30
  • 금 : 1763.70상승 8.415:32 11/30
  • [머니S포토] 서울교통공사 6년만에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역시 다음달 2일 예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업체 방문한 국토부 원희룡
  • [머니S포토] 전국 덮친 한파…'종일 영하권'
  • [머니S포토] 전국 일대 한파경보 내려진 가운데...
  • [머니S포토] 서울교통공사 6년만에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역시 다음달 2일 예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