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트 체리, 꾸준히 섭취하면 젊어진다

 
 
기사공유
타트 체리 효능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타트 체리 효능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타트 체리는 일반 체리에 비해 신맛이 강한 체리로 항산화 물질이 풍부해 만성 염증 감소에 탁월한 효과를 보인다.

미국 오레곤주 보건과학대학 연구에 따르면 타트 체리 주스를 꾸준히 마시면 관절 통증과 관절염, 만성 염증 감소에 큰 도움이 된다.

타트 체리는 또 노화 예방에 도움을 주는 안토시아닌과 케르세틴 등 플라보노이드 계열의 항산화 물질이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어 노인의 기억력과 인지 기능을 비롯한 뇌 건강에 효과적이다.

2019년 7월호 식품 및 기능 저널에 따르면 미국 델라웨어대학교 보건과학대학 연구팀은 ‘타트 체리 주스가 고령자의 인지 기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무작위 대조시험 결과 체리 주스가 혈압을 낮추고 염증 및 산화 스트레스 상태를 개선해 인지능력을 향상시킨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정상 지능을 가진 65~80세 노인 37명에게 무작위로 2컵의 타트 체리 주스를 12주 동안 섭취하게 한 결과 주관적 기억이 5% 증가했고 일회성 시각 기억의 오류가 25%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시각적 지속 주의력도 3% 향상했고 공간 작업 기억의 오류가 18%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체리의 신맛 품종과 달콤한 맛 품종 모두가 인간의 인지 능력을 향상시킨다며 이는 체리의 항산화 및 항염작용과 혈압을 낮추는 능력 때문일 수 있다고 말했다.

타트 체리는 쉽게 상해 건조형태나 주스, 냉동 형태로 섭취가 가능하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2.35상승 13.6818:03 08/12
  • 코스닥 : 845.60하락 14.6318:03 08/12
  • 원달러 : 1185.30하락 0.318:03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18:03 08/12
  • 금 : 44.12상승 0.2418:03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